[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정우진 NHN 대표가 임인년 새해 주요 메시지로 ‘정면돌파’ 정신을 강조했다.

3일 정우진 NHN 대표는 신년사를 통해 “예측불가한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묵묵하게 자신의 몫 그 이상을 해준 전 직원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정면돌파 정신으로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한 해를 만들자”고 말했다.

정 대표는 올해 변화를 위해 크게 4가지 목표를 내세웠다. 먼저 NHN은 자생력을 갖춘 독립 법인 출범과 성장 준비로 성장의 속도를 더한다. 게임, 커머스, 페이코 법인에 이어 지난해 두레이와 데이터 사업이 분사한 상황 속에서 전문성을 지닌 기업으로의 시장 내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클라우드 분사, 국내 게임 사업 재정비, 일본 NHN플레이아트(PlayArt) 상장 준비 본격화 등 더 큰 도약을 위해 성장 발걸음을 재촉한다.

정 대표는 “메타버스, 대체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NFT), 블록체인 등 빠르게 변하는 정보기술(IT) 흐름 속에서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유연한 수용과 발빠른 대응을 갖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테크 기업으로 지닌 노하우와 기술력을 기반으로 글로벌 서비스에 힘을 보탤 방침이다.

스타트업과 중소기업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상생을 도모하는 동반 성장도 목표다. 협업툴, 클라우드, 게임플랫폼, 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솔루션 제공으로 디지털 확장 경험을 제공하고, 중소형 온라인 쇼핑몰과 오프라인 상점들에 페이먼트 솔루션을 서비스했던 경험을 살려 상생 비즈니스 생태계 속에서 기업 가치를 살린다.

마지막으로 정 대표는 다양한 가치관을 지닌 세대들이 일하고 싶은 회사, 성장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그는 “포괄임금제 폐지를 필두로 노력한 만큼 인정받을 수 있는 문화를 정착시켜 회사, 조직, 개인이 함께 성장을 체감할 수 있는 성장의 틀을 함께 만들자”고 제안했다.

한편 NHN은 백도민 클라우드사업본부 총괄임원 선임을 포함해 총 19명의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AI, 데이터, 클라우드, 게임, 페이코 등 주요 부문별로 신규 임원을 대거 등용해 사업 확대를 도모한다. 이와 함께 재무·인사·홍보·마케팅 부문에서도 신규 임원을 발탁해 사업 성장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