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가 새해 고객가치 경영에 기반한 케이블TV 혁신성장 도약의 메시지를 던졌다.
 
3일 LG헬로비전에 따르면 송구영 대표는 사내방송과 온라인을 통한 시무식에서 임직원들에게 신년인사를 전했다. CEO와 함께하는 ‘찐토크’부터 경영진이 전하는 2022년, 임직원 신년 소망영상 등 다채로운 구성으로 새해 첫 출발을 알렸다.

송구영 대표는 차별화된 고객 경험 창출에 주력하며 질적 성장을 가속화하자는 핵심 메시지를 전하며, 지난 한 해 임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임인년 새해 힘찬 도약을 다짐했다. 
 
이날 시무식 오프닝에서는 ‘2021년 LG헬로비전 성과 Best5’가 소개됐다. ▲실적 턴어라운드 ▲MZ세대가 선택한 ‘프리미엄 케이블TV’(아이들나라·넷플릭스·디즈니+·유튜브 올인원 서비스) ▲가입자 세대교체 이끈 ‘가성비 알뜰폰 유심’ ▲지역기반 ICT 솔루션 사업 성장 ▲오리지널 콘텐츠 앞세운 ‘로컬 필수채널 도약’이 집중 조명됐다.
 
이어 ‘CEO와 함께하는 찐토크’ 코너에서는 송구영 대표가 MZ세대 임직원과의 토크 속에 신년사를 직접 전했다. 

송구영 대표는 “지난 한 해는 가입자 순증, MVNO·렌탈 사업의 안정적 성장, 지역채널 차별적 경쟁력 강화 등 케이블 업계 전반의 어려움 속에서도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하는 뜻 깊은 성과를 거뒀다“며 “특히, 미디어 커머스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의미 있는 한 해였다”고 말했다.  
 
또 “2022년은 외형적인 성장과 함께 질적 성장을 가속화 할 때”라며, 가입자 질적 개선과 그 바탕이 되는 고객 니즈 기반의 차별화된 경험과 가치 창출을 거듭 강조했다. 중점 추진 사항으로는 ▲방송·통신 가입자 기반 확대 ▲지역채널 경쟁력 강화 ▲미래 성장사업 육성을 손꼽았다.  
 
한편, 이날 시무식에서는 경영진과의 대담을 통해 조직 별 전략방향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주요 내용으로는 케이블TV 가입자 확대와 사업 간 시너지 확대가 언급됐다. 아울러 비대면 채널을 통한 고객 경험 혁신, 미디어 커머스 사업 육성, 지역성 기반 콘텐츠 제작 확대 등도 중점 추진사항으로 공유됐다.
 
마지막으로 송구영 대표는 “과거에는 좋은 상품을 제공하는 것이 중요했다면 이제는 좋은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화두가 됐다면 새해에는 ‘디지털 채널’을 통한 고객 경험 혁신을 본격화하는 등 고객가치 경영 기반을 고도화할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