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톡, 변호사법 위반 혐의 세 번째 ‘무혐의’ 결론

2022.01.02 10:53:48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대한변호사협회(이하 변협)가 불법 플랫폼으로 규정한 법률 플랫폼 ‘로톡’이 수사기관으로부터 세 번째 무혐의 판정을 받았다.

로앤컴퍼니(대표 김본환)는 ‘로톡’이 경찰 수사를 통해 법 위반 사실이 없는 합법 서비스로 입증됐다고 2일 밝혔다.

로톡 서비스의 변호사법 및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 고발사건을 수사해온 서울경찰청은 지난달 31일 로톡이 모든 혐의에서 ‘혐의 없음’으로 결론 짓고, 수사를 종결한다는 불송치 결정을 했다. 지난해 11월 직역수호변호사단이 로톡을 고발한지 13개월 만이다.

고발인 측은 로톡이 변호사법 제34조가 금지한 유상 사건 중개 서비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은 로톡이 사건 수임 여부에 따른 수수료를 전혀 받지 않고, 의뢰인에게 특정한 변호사를 소개하는 구조가 아니라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혐의가 없다고 판단봤다.

로톡은 변호사 유료 상담과 사건 수임 같은 법률사무에 대해 수수료를 받지 않고 있다. 의뢰인은 로톡에서 수임료, 상담 사례, 해결 사례 등 변호사에 대한 정보를 바탕으로 변호사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의뢰인이 지불한 상담료는 전액 변호사에게 지급된다.

이와 함께 로톡의 인공지능(AI) 기술 기반 ‘로톡 형량예측’, 로톡 브랜딩 광고가 변호사법을 위반했다는 등 기타 혐의에 대해서도 경찰은 모두 무혐의로 불송치 결정했다.

앞서, 변협은 지난 5월 로톡 위법 행위를 직접 규제하겠다며 ‘변호사 광고에 관한 규정’을 개정했다. 로톡이 불법이라는 전제 아래 이를 규제할 규정을 만든 것이다. 이를 기반으로 최근까지 로톡 회원 변호사 201명을 특별조사위원회에 회부하고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김본환 로앤컴퍼니 대표는 “경찰의 무혐의 불송치 결론이 지극히 당연하고 다행스러운 한편, 동일한 서비스가 무려 세 차례의 고발과 수사를 견뎌내야 했다는 점은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며 “변협의 부당한 징계 방침으로 변호사 회원 절반이 탈퇴하는 등 피해가 크지만, 로앤컴퍼니는 앞으로도 변호사님들과 함께 법률시장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로톡을 이용하는 변호사 회원 수는 서비스 출시 후 85개월 연속 성장세를 이어오며 올해 3월 말 4000명에 육박했다. 하지만 변협 광고규정 개정 이후 52% 감소해 지난해 9월7일 기준 1901명으로 줄었다. 로톡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지난해 1~9월 평균 98만8304명 수준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