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KT, '패스' 인증서로 공인인증서 대체

2021.12.31 10:39:31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SK텔레콤과 K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으로부터 전자서명인증사업자로 최종 인정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전자서명인증사업자는 국내 인증사업 추진을 위한 필수 법적지위로, 지난해 12월 공인인증서 폐지 이후 각 기업 및 기관이 내놓은 전자서명인증 수단의 신뢰성과 안전성 확보를 위해 도입됐다.

전자서명인증사업자로 선정됨에 따라 KT와 SK텔레콤은 앞으로 패스(PASS) 인증서를 통해 기존 공인인증서의 인증 기능을 대부분 대체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또, 향후 제공할 마이데이터 사업의 주요 인증 수단으로 패스 인증서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분야로의 적용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세청, 정부24, 국민비서 등 주요 정부사이트 내 인증수단 제공을 제공하는 행정안전부 인증사업 시범사업자 지위를 유지하는 등 전자서명확산과 이용 활성화를 위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이밖에 다양한 금융서비스에서도 간편인증서를 통한 인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현재 패스 인증서는 패스 앱을 통해 약관동의와 신원확인 절차를 거치면 간단히 발급받을 수 있다

이미 패스 인증서는 안정성과 편의성, 편의성 및 휴대전화 2단계 인증으로 높은 보안성을 인정받아 통신 3사 합산 현재 3200만건(11월 말 기준)이 발급돼  공공과 금융기관, 핀테크 업계의 인증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한편 LG유플러스의 경우, 내년 중 독자적으로 전자서명인증사업자 자격을 획득할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삼성전자, “인덕션 구입 10월에 하세요”
  • [IT발자국] ‘언제 어디서나 듣는 즐거움을…
  • LG전자, “새 옷 입은 ‘틔운미니’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