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회사 ‘솔리다임’ 신설…인텔 SSD 사업 운영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SK하이닉스가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부 1단계 인수 절차를 마무리했다. 낸드 분야 동력을 마련하는 동시에 D램 의존도를 낮출 수 있게 됐다.

30일 SK하이닉스는 총 계약금액 90억달러 중 70억달러를 인텔에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사업과 중국 다롄 팹 등을 넘겨받는다. SSD는 낸드 기반 데이터 저장 장치다.

앞서 SK하이닉스는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국(SAMR)으로부터 합병 승인을 받으면서 사전 작업을 마쳤다.

SK하이닉스는 오는 2025년 3월 남은 20억달러를 2차로 지급할 예정이다. 낸드 웨이퍼 연구개발(R&D) 및 다롄 팹 운영 인력을 비롯한 관련 유무형 자산을 이전받는다. 이 시점에 양사 간 계약이 최종 완료된다.

SK하이닉스는 인텔 SSD 사업을 운영할 미국 자회사 ‘솔리다임’을 신설했다. 사명에는 SSD와 패러다임 합성어로 메모리 솔루션 산업의 변화를 이끌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솔리다임은 SK하이닉스 이석희 사장이 의장을 겸임해 인수 후 통합 과정을 총괄한다. 최고경영자(CEO)로는 롭 크룩 인텔 부사장 임명 예정이다.

이번 인수로 SK하이닉스는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기업용 SSD(eSSD) 분야 공략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인텔 SSD 사업부는 낸드 컨트롤러 등에 강점이 있다.

SK하이닉스 박정호 부회장은 “S새로운 식구가 된 솔리다임 구성원 모두를 환영한다”며 “SK하이닉스 낸드 사업이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솔리다임 롭 크룩 신임 CEO는 “새롭게 출발하는 솔리다임은 메모리 분야 혁신을 이끌 기회를 맞이하게 됐다”며 “데이터 산업이 인류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