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내년 공공용 주파수 수급계획 확정…4.18㎓폭 공급

2021.12.29 13:31:39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2022년 공공용 주파수 수급계획'을 확정하고 이를 각 기관에 통보했다고 29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공공용 주파수 정책협의회(위원장 조경식 제2차관)를 통해 매년 전파법 18조6에 따라 군, 중앙행정기관, 공공기관 등의 수요를 사전에 받아 공급 가능성을 검토하고 공공용 주파수 수급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각 기관의 사업 추진 및 무선국 개설 일정에 맞춰 단계적으로 주파수 공급을 추진한다. 올해는 국방부, 해양경찰청, 한국전력공사 등 18개 기관이 신규 수요 67건을 제출했다. 적정성 조사·분석, 전문가 자문 및 평가, 수요기관 의견 청취를 거쳐 적정성을 평가했다.

신규 수요 적정성 평가 결과 적정 9건, 조건부 적정 35건이다. 군, 중앙행정기관, 공공기관 등에 총 4.18㎓폭(기관 간 중복 포함)을 공급할 예정이다. 

올해는 한국전력공사의 이음 5G(구 5G 특화망), 미국의 GPS를 보완하는 한국형 위성 항법 시스템(KPS) 개발을 위한 주파수 수요가 제기돼 적정(조건부 적정 포함)으로 판단했다. 해당 주파수에 대해서는 향후 사업 계획이 확정돼 무선국 신청 시 면밀한 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주파수를 공급한다.

또한 해양경찰청의 작전 수행 시 대원 간 해상음성통신, 군의 스마트 국방화를 위한 무기체계 고도화 및 무인화 체계 운용 주파수 공급을 통해 국민 안전, 국가 안보 확보에 더욱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주파수 이용이 포화된 대역에서 레이다 주파수 공급을 위해 기상·강우, 해양감시 레이다 공동 사용 지침을 마련하여 수급계획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최우혁 전파정책국장은 “공공용 주파수는 국민 편의와 안전에 직결된 스마트 사회의 핵심 자원으로, 주파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공공용 주파수 수급계획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정확한 수요 예측과 종합적인 검토를 통해 공공용 주파수가 적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물 한 잔 따라줘”…접근성 높이는 가전업계…
  • LG전자-현대차, “도심에서 캠핑을”
  • SK이노,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올해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