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컴투스가 꿈꾸는 가상 도시 ‘컴투버스’를 영상으로 먼저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개발 중인 자체 메타버스 플랫폼 컴투버스(Com2Verse) 월드 콘셉트 오버뷰 영상과 프로토타입 테스트 시연 영상을 컴투버스 유튜브 채널을 통해 28일 최초 공개했다.

오버뷰 영상에서는 일-생활-여가로 이어지는 삶이 컴투버스라는 하나의 가상 도시 안에서 펼쳐진다. 이는 ‘서비스가 아닌 삶의 공간’이라는 컴투스가 추구하는 메타버스 지향점을 담고 있다.

프로토타입 빌드 테스트 시연 영상에서는 컴투버스로 출근한 신입사원 하루를 따라간다. 이를 통해 실제 직장 생활이 이뤄지는 ‘오피스 월드’ 세부 모습과 업무 환경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영상 속 오피스 월드는 입주 기업 임직원 출퇴근, 스케줄 관리, 규모별 회의, 프레젠테이션 등 기본 근무 지원은 물론,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근거리 화상 대화 기능 등으로 물리적 거리에 구애받지 않는 매끄러운 메타버스 업무 환경을 제공한다.

송재준, 이주환 컴투스 공동 대표, 박관우 최고메타버스책임자(CMVO)도 시연 영상 및 쿠키 영상에 깜짝 등장해 화상 대화를 통한 컴투버스에서의 새롭고 효율적인 오피스 라이프를 직접 선보였다.

특히 영상에는 이용자가 활동과 성과에 따라 토큰 보상을 획득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현재 컴투스 그룹이 구축하고 있는 독자적 블록체인 경제 시스템 ‘메타노믹스(Metanomics)’를 예고한 것이다.

컴투스는 “메타버스 속에서 생산과 소비 주체로서 이용자의 다양한 활동이 경제적 보상으로 연결되고, 해당 보상이 다시 디지털 자산 및 서비스 등의 소비 재화로 이어지는 토큰 경제 사이클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컴투스가 위지윅스튜디오를 비롯한 전 그룹사 역량을 결집해 개발하고 있는 컴투버스는 현실에서의 삶을 온라인상에 그대로 구현하는 거대한 ‘올인원 미러월드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사회, 문화, 경제 등 현실 세계 시스템을 디지털 세상으로 옮겨와, 일상생활이 이뤄지는 실제 삶의 공간으로 조성 중에 있다.

스마트한 업무 공간인 ‘오피스 월드’와 금융·의료·교육·유통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커머셜 월드’, 게임·음악·영화·공연 등 여가를 즐기는 ‘테마파크 월드’, 일상 소통과 공유의 장인 ‘커뮤니티 월드’ 등 네 개의 월드를 통해 현실에서의 경험을 제공한다.

한편, 컴투스그룹은 오는 2022년 하반기 약 2500명 규모 그룹사 전체를 ‘컴투버스’로 입주시키고 본격적인 미러월드 메타버스 시대를 연다. 현재 다양한 분야의 선도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메타버스 생태계를 설계 중이다. 향후 대규모 기업 입주를 통해 하나의 공간에서 일, 여가, 경제 활동이 펼쳐지는 메타버스 도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
  • LG전자,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신제품 선…
  •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