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이하 개인정보위)는 21일 개인정보 국민점검단(이하 국민점검단) 성과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국민점검단은 국민이 직접 일상 속 개인정보 침해 요인을 발굴·개선한다는 취지에서 지난 5월 출범했다. 각계각층의 국민 30여명으로 구성됐다.

올해에는 생활 속 개인정보 침해요인과 개선방안 총 62건에 대해 분야별 전문가들과 논의해 정책 개선을 제안했다. 휴대전화번호 대체 개인안심번호 현장활용 지원활동, 택배운송장의 연락처 비식별 조치 등 안전성 제고, 공공·민간의 과도한 개인정보 수집 개선 제안 등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중심으로 진행한 이날 행사에서 개인정보위는 다수 정책개선 아이디어 제안 및 국민점검단 성과 창출에 기여한 3명에게 위원장 표창을 수여했다.

수여자는 수기명부를 통한 개인정보 유·노출 피해방지 관련 제안 등 33건을 제안한 김용운 씨와 지자체 홈페이지의 개인정보보호 관련 개선사항을 발굴한 홍미숙 씨, 국민점검단 전문가 그룹에 참여해 각 제안들을 정책대안화시키는 데 기여한 조태희 씨 등이다.

개인정보위는 내년부터 활동지원 예산을 확보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과 협력해 서비스디자인 기법을 국민점검단 활동에 접목, 일상 속 개인정보 침해요인 개선·발굴 활동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박연병 개인정보위 기획조정관은 “보다 체계적인 국민점검단 사업 운영을 통해 국민과 정부가 함께 소중한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기틀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