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연중 가장 큰 ‘던전앤파이터(던파)’ 이벤트가 이번 주말 이용자를 찾아간다. 특히 던파 이용자에게 친숙한 ‘띵진’ 윤명진 총괄 디렉터가 이번 이벤트에 등장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용자 이목을 끈다.

넥슨(대표 이정헌)은 오는 19일 오후 7시부터 ‘2021 던파 페스티벌 더 넥스트 띵(이하 던파 페스티벌)’을 던전앤파이터 공식 트위치 및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8월 윤 총괄 디렉터는 4년여만에 던파 라이브 서비스로 복귀했다. 네오플 신입사원으로 입사한 이후 오로지 던파 지식재산(IP) 개발에만 몸담으면서 ‘던파맨’으로 불렸던 윤명진 이사가 ‘던파’ 라이브 서비스로 돌아온 것.

이용자 사이에서 띵진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그는 복귀 직후 온라인 생중계 ‘던파로온 2021 서머(던파로ON 2021 SUMMER)’에 출연해, 현장에서 사전 수렴된 의견 총 2397건에 대한 다양한 개선안을 공개하며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그는 적극적으로 의견을 교류하고 소통하는 모습으로 당시 큰 호응을 얻었다.

여기에, 올해 던파 페스티벌에서 던파 미래 비전을 설명할 1부 업데이트 발표는 총 90분으로 예정돼 있다. 지난해보다 3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각종 ‘던파’ 커뮤니티에서는 윤 총괄 디렉터 등장과 발표 분량을 보고 전망이 쏟아지고 있다. 최고 레벨 확장, 신규 전직 공개 등 대규모 업데이트와 함께 이용자 니즈를 반영한 개선안, 이벤트 등 다양한 내용이 공개될 것이란 추측이 나온다.

윤명진 던전앤파이터 총괄 디렉터. 사진=넥슨

앞서 넥슨은 지난해 던파 페스티벌을 역대 최초 온라인으로 개최한 바 있다. 지난해 두 파트로 나눈 이 행사는 당시 누적 시청자 62만여명을 기록하며 흥행했다. 특히 지난해는 플랫폼에 맞게 증강현실(AR) 기술과 각종 영상 및 카메라 촬영 기법을 접목시켜 시공간을 넘나드는 장면을 연출해 이용자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진화된 행사 방식은 올해에도 계속된다. 이번 던파 페스티벌 2부에서는 이용자도 직접 온라인으로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현장 이벤트를 선보일 계획이다. 던파 이용자에게 익숙한 총 8명의 플레이어가 4개팀으로 현장에 마련된 게임을 진행하며, 시청자는 온라인 방송을 통해 실시간으로 이벤트에 참여해 ‘띵 포인트(THING POINT)’를 모을 수 있다.

포인트는 전용 웹페이지에서 노트북, 모니터, 스페셜 오라 아바타, 클론 레어 아바타 등 원하는 혜택으로 교환 가능하다.

남윤호 네오플 조종실 실장은 “올해 던파 페스티벌에서는 온라인 상에서 이용자가 직접 참여해 결과를 얻을 수 있는 ‘참여형 콘텐츠’를 다양하게 접할 수 있다”며 “공개를 앞둔 겨울 업데이트 발표, 던파 미래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