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20대 대통령 선거 후보 4인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앞서가기 위한 디지털 전환 전략을 공개했다.

16일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개최한 ‘4차 산업혁명 글로벌 정책 컨퍼런스’에서 주요 정당 대선후보와 정책 참모는 특별대담에 참석해 ‘디지털 대전환 2025-성공적인 디지털 전환을 위한 전략’을 주제로 관련 내용을 발표했다.

먼저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미래경제위원장은 이재명 후보의 연설을 대독하면서, 이 후보가 선대위 출범 첫 공약으로 제시한 디지털 대전환 135조원 투자, 일자리 200만개 창출을 구체화한 내용을 발표했다.

그는 ▲물적·제도적 인적 인프라 구축 ▲전통산업의 디지털 전환과 혁신창업 지원 ▲6대 첨단기술 투자 ▲디지털 주권 보장 등 4대 전략을 제시하며 “5G, 6G 등 초연결 네트워크와 인공지능에 대대적인 투자를 해 디지털 인프라 최고 강국으로 만들고, 혁신을 가로막는 규제를 정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디지털 전환은 인재 혁명을 필요로 하는 만큼 교육체계의 대대적인 혁신과 전 국민 대상 디지털 역량 교육을 강화하고 인공지능, 양자기술, 사이버보안, 블록체인, 반도체, 고성능 슈퍼컴퓨팅 등 첨단 기술에 투자를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대신해 발표한 원희룡 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은 4차산업혁명에 따른 변화로 생존과 공존을 화두로 꼽으며 “디지털 기술 혁신을 가속화하고 이를 뒷받침할 교육, 행정의 혁명, 일자리와 산업에서 혁신을 추구하겠다”며 “특히 행정 데이터의 투명한 공유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를 대신해 참석한 이은주 공동선대위원장은 “한국의 디지털 경쟁력은 높지만 디지털 정보격차가 크다”며 디지털 전환 전략의 주요 가치로 기후위기 대응, 디지털 격차 해소, 디지털 시민 권리 보장 등을 꼽았다.

디지털 전환 4가지 원칙으로는 그린 디지털, 공존 디지털, 디지털 민주화, 연구개발 강화 등을 제시했다. 그는 “디지털 사회에 사회취약계층의 사회적 지원을 강화하면서 IT 노동자의 불안정한 희생이 없도록 제도를 개선하겠다”며 “디지털 시장의 절대강자인 기업과 균형을 맞출 수 있도록 시민의 정보요구 권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현장 참석 대신 사전녹화 영상을 통해 “디지털 혁신의 키워드는 바로 초연결”이라며 “초연결 사회에서 네트워크와 플랫폼 기술을 지배하는 국가가 글로벌 패권국가가 된다”고 말했다.

그는 “4차산업혁명은 웰빙 차원을 넘어 죽고 사는 일, 즉 국가의 존망과 국민의 생존문제에 중대한 영향을 끼친다”며 “4차산업혁명시대의 해결해야할 당면과제는 잠재 성장율을 끌어올리는 것”이라며 기술주권 확보와 기술협력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향후 국가의 난제를 해결할 열쇠는 과학기술 리더십”이라며 “저출산 고령화, 경제적 양극화와 불평등의 심화, 탄소중립, 감염병 대응까지 이념이나 종교가 아니라 바로 과학기술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