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NFT 사업 본격화…한국·미국에 NFT 법인 '라인 넥스트' 설립

2021.12.16 17:32:56 / 박현영 hyun@ddaily.co.kr

관련기사
'제페토' NFT, 라인 블록체인 기반으로 발행된다
"일본 17만 이용자에 라인프렌즈 NFT"…라인, 데브데이 개최


네이버의 일본 계열사 라인이 대체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이하 NFT) 사업을 위한 법인 '라인 넥스트 주식회사(이하 라인 넥스트)'를 한국과 미국에 각각 설립했다고 16일 밝혔다. NFT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는 취지다.

라인 넥스트는 라인 블록체인과 NFT를 통해 전 세계 사용자에게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한국 법인은 NFT 플랫폼 및 그 기반이 되는 블록체인 플랫폼의 전략 및 기획을 맡는다. 미국 법인은 글로벌 NFT 플랫폼 운영을 담당한다.

구체적으로는 미국 법인인 'LINE NEXT Inc.'가 글로벌 NFT 플랫폼을 선보이고, 해당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국가의 크리에이터가 손쉽게 NFT를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기업은 NFT 관련 서비스를 선보이게끔 지원할 예정이다. 또 일반 사용자들의 경우 NFT를 거래하거나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라인 넥스트의 대표는 라인 앱 프로덕트를 총괄하는 고영수 최고프로덕트책임자(CPO)가 맡는다. 고영수 CPO는 라인 핀테크 컴퍼니의 CPO 또한 역임하고 있다. 사업 이사로는 라인 블록체인 플랫폼 사업 법인인 라인테크플러스의 김우석 대표가 선임된다.

고영수 라인 넥스트 대표는 "NFT는 콘텐츠, 게임, 소셜, 커머스 등 전 방위적인 영역에서 디지털 변혁을 만들 인프라"라며 "한국에서는 글로벌 NFT 플랫폼 전략을 수립하고, 미국에서는 여러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함께 NFT의 글로벌 대중화를 실현하는 서비스를 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