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시대 온다"…삼성전자, '서버급' 차량용 메모리 양산

2021.12.16 13:09:32 / 김도현 dobest@ddaily.co.kr

관련기사

- 서버급 고성능 SSD 및 그래픽 D램, 완성차업체에 납품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삼성전자가 자동차 시장 공략에 드라이브를 건다. 하반기 들어 차량용 이미지센서, 프로세서, 전력관리칩(PMIC) 등을 연이어 출시했다. 이번에는 메모리다.

16일 삼성전자는 고성능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와 그래픽 D램 등 첨단 차량용 메모리 솔루션을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에 공급했다고 밝혔다. 고객사는 아우디 폭스바겐 등으로 추정된다.

신제품은 고성능 인포테인먼트(IVI) 시스템에 최적화된 ▲PCIe(Peripheral Component Interconnect express) Gen3 NVMe(Non Volatile Memory express) 256기가바이트(GB) SSD ▲2GB DDR(Double Data Rate)4 D램 ▲2GB G(Graphics)DDR6 D램 등 3종과 자율 주행 시스템용 ▲2GB GDDR6 D램 ▲128GB UFS(Universal Flash Storage) 등 2종이다.

최근 자율주행 시스템 확대와 고해상도 지도, 동영상 스트리밍, 고사양 게임 등 차량 내 IVI 시스템이 고도화되면서 고용량 NVMe SSD 및 고성능 그래픽 D램 등 제품 수요가 증가세다.

삼성전자는 2017년 업계 최초 차량용 UFS를 선보인 데 이어 서버급에 탑재되는 고성능 SSD와 그래픽 D램을 차량용으로 영역을 확장했다. 이번에 제공하는 256GB SSD는 연속읽기 속도 2100초당메가바이트(MB/s), 연속쓰기 속도 300MB/s로 업계 최고 수준이다. 기존 차량용에 탑재되는 eMMC(embedded MultiMediaCard) 대비 각각 7배, 2배 빠르다.

2GB GDDR6는 핀당 최대 14기가비피에스(Gbps) 데이터처리 속도를 지원해 운전자가 다양한 고사양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즐기고 대량의 자율주행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도록 한다.

이들 제품은 차량용 반도체 품질 기준 ‘AEC(Automotive Electronic Council)-Q100’을 만족한다. 영하 40도에서 영상 105도까지 극한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동작한다는 의미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 한진만 부사장은 “최근 전기차 확산과 IVI 및 자율주행 시스템 발전으로 자동차 업계 반도체 교체 주기가 7~8년에서 3~4년으로 단축되고 성능과 용량은 서버급으로 발전하는 추세”라면서 "삼성전자는 첨단 차량용 토탈 메모리 솔루션 적기 제공을 통해 자율주행 시대를 가속화 하는데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 LG, 잠실야구장에서 ‘부산엑스포’ 응원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