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I 및 빅데이터 활용해 공급망 데이터 분석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기업 머크가 운영체제 구축회사 팔란티어와 손잡는다.

15일 머크는 팔란티어와 반도체 업계를 위한 데이터 애널리틱스 협업 플랫폼 제공 관련 협력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아씨니아’ 플랫폼을 제공할 방침이다. 아씨니아는 반도체 제조사와 소재 공급사가 한 곳에서 데이터를 공유하고 분석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솔루션이다.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 기술이 적용됐다.

카이 베크만 머크 일렉트로닉스 최고경영자(CEO)는 “반도체 산업은 전례 없는 혼란에 직면해 투명성을 제공할 수 있는 안전한 데이터 협업 플랫폼이 필요해졌다. 데이터 인텔리전스 회사는 반도체 수급 부족과 공급망 문제 등 난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고객사 효율성을 높이고 혁신에 걸리는 시간을 단축시키기 위해 팔란티어와 협력해 소재과학, 데이터 애널리틱스 및 보안에 대한 전문성을 통합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마이크론 등이 아씨니아를 도입한 상태다. 라지 나라심한 마이크론 글로벌 품질관리 부사장은 “우리는 머크와 반도체 생산공정 핵심 단계인 화학기계연마(CMP)의 고도화된 예측적 생산을 가능케 하는 데이터 공유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