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민, 아파트 ‘광교 앨리웨이’서 Door to Door 로봇배달 서비스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배달의민족이 식당에서 아파트 각 세대 현관 앞까지 로봇으로 음식을 배달하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배민 자율주행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는 아파트 단지 실내외를 오가며 현관문 앞까지 음식을 배달해준다.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범준)은 경기도 수원 광교 주상복합 아파트 단지 ‘광교 앨리웨이’에서 딜리드라이브를 활용한 D2D(Door to Door) 로봇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D2D 로봇배달 서비스는 지난해 8월부터 광교 앨리웨이에서 1년 넘게 진행해온 실외 배달로봇 서비스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이전까지 딜리드라이브는 식당에서 음식을 받아 아파트 1층까지만 배달하고, 주문자는 직접 내려와 음식을 수령해야 했다.

배민은 딜리드라이브가 실내외에서 자유롭게 다닐 수 있도록 자율주행 기술을 고도화했다. 아파트 1000여 세대에 각각 QR코드를 부여해 배달로봇이 각 세대 위치를 인식한다. 로봇은 배달 접수 후 세대 위치, 동 호수를 인식하고 사전 입력된 경로에 따라 이동한다.
공동현관문이나 엘리베이터 연동 문제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해 해결했다. 딜리드라이브는 주문자 아파트 동 입구에 들어서면 HDC랩스 홈IoT서버와 연동해 1층 공동현관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다. 아파트 내부에 진입하면 현대엘리베이터 관제시스템과 연동해 엘리베이터를 호출, 주문 세대로 이동한다.

배민은 현재 광교 앨리웨이 단지 내에서만 가능한 로봇배달 서비스를 인근 광교 호수공원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현행법상 배달로봇은 차도뿐 아니라 보도, 횡단보도, 공원 등에서 운행할 수 없다. 하지만 배민은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규제샌드박스 실증 특례를 승인받았다.

우아한형제들 김요섭 로봇사업실장은 “로봇배달서비스는 배달원들이 기피해서 배차가 잘 되지 않는 초근거리 배달이나 주상복합 배달 등에 활용될 수 있어 소상공인들에게 새로운 주문 수요를 창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