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당일·새벽배송 등 시간대별 세분화된 모델구축 협의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신세계TV쇼핑이 CJ대한통운과 손잡고 풀필먼트 협력을 고도화한다.

신세계그룹 데이터홈쇼핑(T커머스) 채널 신세계TV쇼핑은 CJ대한통운과 5년 재계약을 기반으로 한 ‘전략적 풀필먼트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주요 협의 내용은 ▲첨단 물류기술 도입을 통한 작업 효율성 강화 ▲시간대별로 세분화 된 배송 서비스 개발 ▲운영규모 및 제품군 단계적 확대다. 이번 협약은 통상 1년마다 재계약하는 관행에서 벗어나 5년 단위 장기 파트너십을 구축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먼저 CJ대한통운은 현재 운영중인 곤지암 풀필먼트 센터에 MPS(Multi Purpose System)를 도입한다. 이 기술은 주문 데이터를 분석해 상품을 미리 선반에 준비하고 소비자별 주문 목록에 맞춰 여러 상품을 함께 포장하는 시스템이다.

신세계TV쇼핑은 CJ대한통운 MPS 시스템을 활용해 방송·라이브커머스·온라인 전용 합포장 설비 및 프로세스를 공유해 배송 효율성을 높인다.

빠른 배송 서비스도 강화한다. 1~3일 가량 소요되는 일반 택배 외에 당일배송, 새벽배송 등 시간대별로 세분화 서비스를 도입, 지역도 점차 확대한다. 또 전국 어디서든 24시까지 주문하면 다음날 상품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

신세계TV쇼핑은 식품·생필품·의류 등 상품 특성을 반영해 당일과 새벽 심야 배송 서비스를 나눠 운영한다.

신세계TV쇼핑 김홍극 대표는 “첨단 물류기술과 시스템, 최첨단 택배 인프라를 결합한 융합형 풀필먼트를 통해 배송 서비스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새로운 쇼핑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