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임기를 5개월여 남은 청와대가 직제 개편을 단행했다. 국가안보실 산하 국방·안보전략 기능을 하나로 통합하고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직을 신설하는 내용으로, 2019년 3월 평화기획비서관 신설 이후 2년9개월여 만이다.

7일 청와대의 직제 개편에 따라 서주석 1차장 산하에 ▲안보전략비서관 ▲국방개혁비서관 ▲사이버정보비서관 등 체제에서 ▲안보·국방전략비서관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 ▲정보융합비서관 등으로 변경된다.

분산돼 있는 국방·안보를 통합하고 사이버정보비서관이 담당하던 영역을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과 정보융합비서관으로 분리했다. 월패드 해킹 등 기업뿐만 아니라 민간 영역에서도 사이버봔 미흡으로 인한 피해가 이어지는 것을 심각하게 받아들인 것으로 읽힌다.

청와대는 “격화되는 글로벌 기술경쟁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신흥·핵심기술의 연구개발 및 보호, 핵심 인프라인 사이버공간에 대한 안보가 선진국으로 진입한 우리의 미래 생존 및 번영을 위해 반드시 달성해야 하는 핵심 사항이기 때문”이라며 직제 개편 배경을 설명했다.

신설된 신기술·사이버안보비서관은 신흥·핵심기술 연구개발과 관련해 안보 부처들의 연구 역량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연관 부처들 간의 협력을 강화하고 안보 관련 부처와 민간 부문 협력을 발전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해나갈 계획이다.

직제 개편에 따른 비서관은 아직 임명되지 않은 상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