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중소기업 디지털전환, OECD에 소개

2021.12.05 12:21:26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카카오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카카오클래스’, 농특산물 판로 확대를 위한 지자체 협업‧구독서비스 ‘구독ON’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중소기업 디지털전환 지원 사례로 소개됐다.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는 지난 2일부터 3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린 OECD ‘중소기업의 디지털화 지원 이니셔티브(Digital for SMEs Initiative, 이하 D4SME)’ 회의에 아시아 유일 공식 비즈니스 파트너사로 참여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D4SME 회의에서 카카오는 세계 각국 정부, 플랫폼사, 중소기업, 학계 전문가에게 카카오 ‘중소기업 디지털전환 지원’ 사례를 발표했다.

D4SME는 중소기업 디지털화를 위한 정부나 기업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발족된 글로벌 협의체다. 카카오는 2019년 11월부터 D4SME에 참여하고 있다.

발언자로 나선 김대원 카카오 정책팀 이사는 3일 열린 ‘중소기업을 위한 이커머스의 잠재력 실현 방안: 온라인 결제, 디지털 회계, 핀테크 솔루션’ 세션에서 소상공인 디지털 비즈니스를 지원하는 플랫폼의 사례로 카카오클래스, 카카오커머스의 지자체 협업 사례, 구독ON을 소개했다.

김 이사는 “지역 소상공인은 대도시에 비해 인적 자원 및 비즈니스 네트워크 접근성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상황”이라며 “전국 여러 지역에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플랫폼 활용 교육을 제공하는 카카오 클래스가 이러한 제약을 극복하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온라인 비즈니스 경험이 부족한 지역 특산물 생산자들이 디지털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기업이 할 수 있는 노력의 사례로 카카오커머스가 지자체와 협업해 지역 특산물을 판매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공유했다.

카카오가 최근 선보인 구독 서비스 ‘구독ON’에 대해서는 소상공인을 위한 플랫폼으로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이사는 “구독 모델이 작동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청구와 결제, 주문, 고객관리 등을 통합한 시스템을 갖춰야 하는데, 중소기업이 자체적으로 이런 시스템을 완비하는 것은 쉽지 않다”며 “카카오톡에 연동된 구독ON 서비스를 통해 누구나 쉽게 구독경제 비즈니스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일에는 카카오 파트너사인 온라인 수산물 유통 사업자 피터씨마켓이 초대받아 카카오 협력 사례를 알렸다.

이종호 피터씨마켓 대표는 “대를 이은 가족사업인 오프라인 수산물 유통을 디지털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임직원 디지털 역량을 높여 계속 함께하는 것이 중요한 문제였다”며 “카카오 클래스 교육과정을 통해 플랫폼 이용 지식을 쉽게 배울 수 있었고, 이커머스 플랫폼에 자신있게 도전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마케팅 자원이 부족한 중소기업들은 온라인 비즈니스 진입 초기에 성공 경험과 충성 고객을 축적해야 디지털 전환을 지속할 수 있다”며 “카카오 톡딜이 중소기업에게 이런 기회를 제공하는 플랫폼 사례”라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
  • LG전자,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신제품 선…
  •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