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는 5G 주파수 3.5㎓ 대역 20㎒폭(3.40~3.42㎓)에 대한 추가 할당을 추진한다고 3일 발표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7월8일 과기정통부에 해당 주파수에 대한 추가할당을 요청했다.

과기정통부는 경제‧경영, 법률, 기술 및 정책 분야 전문가로 연구반을 구성, 지난 7월 15일부터 12월 2일까지 총 15회에 걸쳐 할당 가능 여부를 검토했다.

검토 결과, 국민의 서비스 품질이 개선되고 전파자원 이용 효율성 및 통신시장의 경쟁 환경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더 크다고 판단했다.

이번 주파수는 기간통신사업자 누구나 할당을 받을 수 있다. 할당방식 및 시기, 할당대가 등 구체적인 할당계획은 향후 연구반 논의를 거쳐 정할 예정이다.

다만 해당 대역이 LG유플러스가 사용하고 있는 대역과 인접해 있어 사실상 LG유플러스가 가져갈 가능성이 크다.

이와 함께 올해로 이용기간이 만료되는 이동통신 주파수(290㎒폭)의 재할당도 완료했다.

이번 주파수 재할당은 지난 2020년 11월30일 발표한 '이동통신 주파수 재할당 세부정책방안'에서 정한 주파수 대역폭을 대상으로 심사했다.

상반기 이용기간 만료 주파수 115㎒폭 중 95㎒폭을 재할당했고 하반기 이용기간이 만료되는 195㎒폭 주파수는 전체 대역폭도 재할당했다. LG유플러스 2G용 20㎒폭 주파수는 사업폐업에 따라 재할당하지 않았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