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RM PC 플랫폼, 인텔 아성 도전 본격화
- 퀄컴-삼성 vs 애플 TSMC, PC 플랫폼 5나노 경쟁 ‘점화’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퀄컴이 세계 최초 5나노미터(nm) ARM 기반 윈도PC용 플랫폼을 삼성전자 반도체 수탁생산(파운드리)에 맡겼다. x86기반 인텔의 아성을 넘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애플 TSMC 연합과 경쟁도 눈여겨 볼 부분이다.

2일(현지시각) 미구엘 누네스 퀄컴 제품관리 부사장<사진>은 미국 와이메아 페어몬트오키드 호텔에서 열린 ‘스냅드래곤 테크 서밋 2021’에서 “스냅드래곤8cx 3세대는 삼성전자가 생산한다”라고 밝혔다.

퀄컴은 이번 행사에서 4nm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스냅드래곤8 1세대’와 5nm PC 플랫폼 스냅드래곤8cx 3세대를 대표 제품으로 내세웠다. 두 제품 모두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가 제조한다.

삼성전자는 TSMC와 초미세공정 개발 및 고객사 확보전을 벌이고 있다. 세계 파운드리 업체 중 7nm 이하 공정이 가능한 곳은 양사뿐이다. TSMC는 4nm 모바일 AP는 미디어텍 5nm PC 플랫폼은 애플이 고객사다.

PC 중앙처리장치(CPU)는 인텔이 강자다. 하지만 최근 빈틈이 커졌다. 미세공정 전환 지연과 ARM기반 플랫폼 부상 때문이다. 인텔은 10nm CPU가 주력이다. 같은 x86기반 CPU AMD는 7nm ARM 기반 플랫폼은 5nm다. 이 숫자는 회로 선 폭을 의미한다. 낮을수록 성능과 전력효율을 높일 수 있다고 여겨진다. 애플은 이미 자체 PC 생태계에서 인텔을 대부분 배제했다.

누네스 부사장은 “새로운 업체가 시장에 뛰어들고 시장의 규칙이 바뀌면 변화가 일어난다”라며 “우리는 PC 시장이 변화할 것으로 생각하며 모든 기기는 연결돼야 한다. 그것이 컴퓨팅의 미래다. 시간문제다”라고 평가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도 퀄컴의 손을 잡았다. 윈도10 운영체제(OS)에 이어 윈도11도 퀄컴 플랫폼에 최적화했다. 소프트웨어(SW) 생태계는 확대했다. 오피스와 인터넷 SW 등에 이어 포토샵 등 그래픽SW 호환성을 확보했다.

누네스 부사장은 “올해 출시한 윈도11은 ARM용 버전에 x64 에뮬레이션 기능을 탑재했다”라며 “수직 통합한 경험을 구현하려면 많은 일이 필요하다. 개인적으로 애플이 하는 것을 보고 퀄컴이 올바른 결정을 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스냅드래곤8cx 3세대는 인텔 ‘코어 i5’ 대비 고성능 저전력 구현에 초점을 맞췄다”라며 “ARM 기반 플랫폼은 PC에도 올바른 결정이다. 기업 사용자는 이동성과 연결성을 통해 기존 PC에서 얻을 수 없었던 자유를 얻었다. 배터리 작동 시간도 늘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스냅드래곤8cx 3세대 내장 PC는 2022년 상반기 출시한다. 삼성전자 레노버 HP 에이서 아수스 등이 준비 중이다.

누네스 부사장은 “앞으로 추가 발표가 있을 것”이라며 “많은 PC 업체가 참여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
  • 삼성전자, ‘큐커’ 구독 서비스 확대…‘큐커…
  • 삼성전자, TV 신제품 ‘시력 보호·색상’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