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코로나19는 산업군별로 다양한 명과 암을 드리웠다. 하지만 IT서비스업계는 코로나19로 인한 반사이익이라는 수혜를 입었다.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IT서비스업체들이 다양한 사업을 수행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IT서비스 시장 측면에선 변화의 조짐이 불어온 한 해이기도 했다. 대기업 IT서비스업체들의 공공시장 진입을 제한하는 소프트웨어진흥법을 두고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 간 이견이 격화된 가운데 대기업의 사업 참여를 완화하는 방향의 소프트웨어진흥법 개정안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한편 IT서비스업체들은 기업의 디지털 전환 과제 수행을 위한 자체적인 역량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이에 따라 클라우드, 인공지능 등 디지털 전환에 필수적인 기술 및 서비스 확보에 박차를 가한 한해기도 했다. 

◆새로운 수장 체제에서 인수합병 등 변화=올해는 새로운 수장을 중심으로 IT서비스업체들의 변화가 감지된 해이기도 했다. 삼성SDS 황성우 사장, 현대오토에버 서정식 대표, 포스코ICT 정덕균 대표, 롯데정보통신 노준형 대표 등이 새로 수장으로 취임해 올 한해를 이끌었다. 

새로운 수장들은 변화를 이끌기도 했다. 삼성SDS는 최근 판교에 새로운 사옥을 임대하고 그룹 계열사에 파견업무를 수행하는 시스템 운영인력을 한데로 모으기로 했다. 

삼성SDS로선 숙원사업 중 하나였던 IT셰어드서비스 모델로 전환이 이뤄진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비핵심 부분인 IoT 사업부문을 매각하기로 하는 등 사업모델에 대한 전반적인 재검토도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오토에버-엠엔소프트-오트론 3사가 합병해 새로운 현대오토에버도 출범했다. 현대오토에버는 서정식 대표 지휘 아래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의 변신을 꾀하고 있다. 커넥티드카 등 미래 경쟁력 확보에 적극 나서겠다는 전략이다, 

롯데정보통신은 690억원에 전기차 충전 기업 중앙제어를 인수하며 모빌리티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에 나섰으며 앞서 비전브이알 인수를 통해 메타버스 시장에 진출하기도 했다. 

◆기업 디지털 전환 시장 개화=삼성SDS와 LG CNS, SK C&C 등 IT서비스 빅3는 고객사의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T) 수요를 흡수하고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의 역량을 강화하며 IT서비스 강화에 나섰다. 

뿐만 아니라 CJ올리브네트웍스, 신세계I&C 등 중견 IT서비스업체들 역시 인공지능, 클라우드 등의 신기술을 내재화하고 이를 통해 계열사는 물론 외부 사업 확대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다만 클라우드 전략과 관련해선 IT서비스업체 대부분이 AWS, MS애저, 구글, 네이버클라우드 등 클라우드 전문벤더의 MSP로 역할이 한정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때 자체 클라우드 브랜드를 통해 서비스를 꾀하던 IT서비스업체들이 기술개발을 통한 자체 서비스보다는 퍼블릭 클라우드와 자체 데이터센터를 통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등의 사업 영역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공공SW 사업 놓고 대기업-중소중견 갈등 여전=올해 SW진흥법 개정안을 두고 내홍을 겪었던 IT서비스업계의 갈등은 내년에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예약 시스템 먹통이라는 홍역을 치른 정부는 대기업의 공공 소프트웨어(SW)사업 참여 독려에 나섰다. 현재 체재는 유지하되 대기업의 참여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대기업 참여제한의 큰 틀은 변하지 않았다. 과기정통부가 내놓은 개선안은 국가적으로 긴급발주가 필요한 SW사업의 경우 예외 심의를 빠르게 처리하는 패스트트랙 제도를 도입하거나 예외인정 사업 목록 고시에서 사업금액도 공개하는 등 현재 제도 내에서의 보완적 성격을 띈다.
 
대규모 공공SW 사업은 사전에 수주를 준비할 수 있도록 신규사업 정보를 2~3년 전 미리 공개하는 중기단위 수요예보제와 중소SW기업의 품질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품질인증 기업의 기술평가 우대, SW사업 품질 평가 정보 공개 등도 2022년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대기업 참여제한 제도 기조는 유지하되 기업 상생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 SW 품질 향상을 위해 제도 개선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하지만 정부가 대기업의 사업 참여를 꾸준히 유도한다는 계획이어서 중소중견 IT업체들의 불안감도 팽배한 것이 사실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