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무역협회와 ‘잠실 스포츠·MICE 사업’ 맞손

2021.12.02 13:36:30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잠실 스포츠·마이스(MICE) 복합공간 내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도입한다.

이와 관련 카카오모빌리티(대표 류긍선)는 한국무역협회 컨소시엄과 ‘잠실 스포츠·MICE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한국무역협회 컨소시엄은 지난달 29일 ‘잠실 스포츠·MICE 복합공간 조성 민간투자사업’ 참여를 위해 카카오모빌리티를 비롯 SK텔레콤, LG CNS 등 국내 대표 ICT 기업들과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담아 2단계 사업제안서를 제출한 바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최첨단 스마트 미래 도시 조성을 위한 차세대 모빌리티 서비스 부문에서 한국무역협회 컨소시엄과 협력할 예정이다. 특히 ▲자율주행 기반 스마트 모빌리티 ▲로보틱스 모빌리티 ▲도심항공교통(UAM) ▲스마트 주차 ▲물류 인프라 등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에 카카오모빌리티 인공지능(AI) 기반 데이터 분석 기술, 플랫폼 기반 모빌리티 수요 대응 기술 등 핵심 기술을 접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카카오모빌리티가 선도하고 있는 기존 서비스형모빌리티(MaaS) 서비스 외에도 자율주행 기술, 최근 독일 볼로콥터사와 협업을 통해 사업 진출을 발표한 UAM 등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또한 배차, 길안내, 실시간 교통량 계산, 실시간 관제, 이동 수요 예측 등 카카오모빌리티 교통물류 인텔리전스 기술에 AI 물류 로봇을 접목해 물류 효율서을 극대화할 전망이다.

이밖에 데이터 기반 모빌리티 서비스 기술을 통해 방범, 통합 관제, 시설물 관리 등 그동안 모빌리티 서비스가 연계되기 쉽지 않았던 영역까지 협력해 전체적인 운영 관리 효율성을 증진시킬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차세대 모빌리티 서비스 적용을 통해 잠실 MICE 개발사업으로 증가될 인근 지역 교통량을 예측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이용객 접근 편의성을 향상시킨다. 이는 전시‧스포츠 사업 등 전반적인 사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사업총괄 안규진 부사장은 “카카오모빌리티는 첨단 모빌리티 기술 및 플랫폼 운영 역량을 확보하며 자율주행, UAM 등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며 “확보한 역량을 총동원해 글로벌 수준의 스포츠·MICE 복합단지를 조성하고 전 세계 방문객이 앞선 미래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