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상공인 디지털전환 돕는 비즈니스 파트너 역할 확대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카카오가 라이브커머스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카카오(대표 여민수 조수용)는 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기반 라이브커머스 기업 '그립컴퍼니'에 1800억원을 투자하고 약 50% 지분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로 커머스 경쟁력을 키우고 오프라인 사업자 및 소상공인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돕는 역할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그립컴퍼니가 운영하는 '그립'은 2019년 2월 출시한 라이브커머스 플랫폼이다. 현재 1만7000여명 판매자들이 입점했고 출시 2년10개월 간 누적 거래액 1000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소비가 위축된 상황에서 다수 오프라인 상점이 그립에 입점해 새로운 판매 경로를 확보했다.


그립컴퍼니는 기업간거래(B2B) 라이브커머스 솔루션 '그립클라우드' 사업도 진행한다. 최근 일본 전자상거래 플랫폼 ‘큐텐재팬’에 그립클라우드 솔루션을 공급하며 글로벌 시장 진출을 시작했다. 내년 상반기 미국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한다.

카카오는 그립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경쟁력과 카카오 확장성 및 기술력을 결합해 커머스 경쟁력을 강화한다.

특히 ▲누구나 셀러와 바이어가 되는 오픈 플랫폼 ▲셀러 인플루언서화를 통한 팬덤 형성 ▲셀러와 바이어 간 쌍방향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지원 ▲신기술 결합을 통한 사용자 경험 혁신 ▲관심도를 기반으로 한 이용자 간 소셜 네트워크 연결 등의 전략을 바탕으로 소상공인 디지털전환을 지원한다.

또 카카오는 누구나 쉽게 라이브커머스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중소사업자 국내외 판로 확대를 지원하고 우수한 제품을 카카오를 통해 발굴하고 알리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카카오 배재현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코로나19로 손님이 끊긴 오프라인 상점들의 새로운 판로 확대에 크게 기여했다는 점이 카카오가 추구하는 기술을 통한 상생이라는 측면에 부합했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그립과 카카오가 함께 상생을 확대하고, 글로벌 라이브커머스 플랫폼으로 성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
  • 삼성전자, ‘큐커’ 구독 서비스 확대…‘큐커…
  • 삼성전자, TV 신제품 ‘시력 보호·색상’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