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기업공개(IPO)를 준비 중인 마켓컬리가 2500억원 규모 프리IPO(상장 전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목표 일정대로 내년 상반기 상장에 성공해 국내 상장 1호 K-유니콘이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1일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2500억원(주당 10만원) 규모 프리IPO를 유치하고 이 사실을 관련 주주들에게 알렸다. 컬리 관계자는 “투자자는 비공개로 아직 밝힐 수 없는 단계”라고 말했다. 업계에선 글로벌 재무적투자자(FI) 단독 투자 형태로 알려졌다.

프리IPO로 마켓컬리 기업 가치는 4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7월 2200억원 규모 시리즈F 투자유치를 받을 때만해도 기업가치는 2조5000억원이었다. 넉달 만에 컬리 기업가치가 60% 이상 증가한 셈이다. 컬리가 지금까지 유치한 누적 투자금액은 약 1조원이다.

단기간 컬리 가치가 상승할 수 있었던 건 잠재적 성장성을 높게 평가했기 때문이다. 컬리는 창사 이래 매년 두자리수 이상 성장을 거듭해왔다. 작년 9530억원 매출을 올리며 전년대비 두 배 이상 성장했다. 올해 연간 거래액도 2조원을 상회해 지난해 1조원 달성 이후 두 배 넘게 증가할 전망이다. 지난 9월 오픈마켓 진출을 공식화하며 전자지급결제대행(PG)업체 ‘페이봇’을 인수했다.

다만 회계장부상 컬리 재무구조가 자본잠식 상태인 점은 상장에 부담인 상황이다. 컬리는 상장 과정에서 우선주가 보통주로 전환하면서 자본 총계가 흑자로 전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1월에 상장신청서를 거래소에 제출, 4~5월 상장을 목표로 한다. 증권가에선 컬리가 5조~7조원대 중반 기업가치를 인정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컬리는 올해 4월 신설된 신규 상장 방식을 이용한다. 한국거래소는 유니콘 기업 국내 상장을 위해 시가총액 1조원 이상이면 적자 기업도 상장할 수 있도록 했다. 컬리가 목표 일정대로 내년 상반기 상장하면 ‘국내 1호’ K-유니콘 기업이 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