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와 일본 HD맵 제작 진행
-“아크버스, 지난 5년간 쌓은 기술들의 융합체”
-온라인 네이버, 물리 세계와 연결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네이버가 현실과 디지털세계를 연결하는 기술 융합 생태계 ‘아크버스’로 글로벌 시장에 도전한다.

1일 네이버랩스(대표 석상옥)는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를 구성하는 데이터·디바이스·솔루션·시스템들을 소개하고, 소프트뱅크와의 협력 등 아크버스 생태계를 글로벌로 확장하기 위한 청사진을 공개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아크버스는 독립된 가상 공간이 아닌, 기술로 현실세계와 상호 연동되는 디지털세계를 형성하고 두 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 사용자들에게 공간의 격차없는 동등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며 기존 3D 아바타 가상현실 서비스들과 차이가 있음을 강조했다.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솔루션과 시스템이 서비스 로봇, 자율주행 모빌리티, 증강현실‧가상현실(AR‧VR), 스마트빌딩, 스마트시티처럼 현실세계 혁신적 서비스 및 인프라와 연결된다는 의미다.

연결 주축은 네이버클라우드와 5G를 기반으로 빌딩과 로봇들의 두뇌 역할을 대신하는 멀티 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 ‘아크(ARC)’와 독자적인 실내·외 디지털트윈 데이터 제작 솔루션 ‘어라이크(ALIKE)’다.

석 대표는 “네이버 제2사옥이라는 거대한 테스트베드가 있었기에 다양한 기술들이 아크버스라는 하나의 생태계로 빠르게 융합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자체, 기업, 학계 등과의 다양한 파트너십을 통해 기술을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석 대표는 글로벌에 도전하는 또 하나의 사례를 발표했다. 석 대표는 소프트뱅크와 함께 일본에서 어라이크 솔루션을 활용한 도시 단위 고정밀 지도(HD맵) 제작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미야카와 준이치 소프트뱅크 대표는 “네이버랩스 기술을 활용한 일본 내 매핑 관련 프로젝트가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석 대표는 장기적인 연구개발(R&D)을 통한 기술 고도화와 더불어, 네이버클라우드와 장기적으로 더 많은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할 것을 시사했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상무는 “증가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수요에 맞춰 향후 네이버랩스 핵심 기술력을 다양한 파트너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네이버클라우드를 통해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네이버랩스가 기술을 통해 새로운 연결을 만드는 곳이라는 점을 강조한 석 대표는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요소들이 하나 하나의 서비스가 될 수도, 융합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서비스가 될 수도 있다”며 “아크버스가 각 산업에 접목돼 패러다임 전환을 이끌어 낼 인프라와 서비스 탄생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스토아-BL그룹, 건강기능식품 PB 개발 추… SK스토아-BL그룹, 건강기능식품 PB 개발 추…
  • SK스토아-BL그룹, 건강기능식품 PB 개발 추…
  • 삼성전자, “무풍에어컨 인기”…광주사업장…
  • LG전자, 창문형 에어컨 ‘휘센 오브제컬렉션…
  • 삼성전자, 日 스마트폰 2위 복귀…5G 경쟁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