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도이치텔레콤, 보다폰 등 유럽 주요 통신사들이 미국 거대 기술 대기업이 유럽 통신 네트워크 비용 일부를 부담할 것을 촉구했다.

최근 국내에서도 넷플릭스 등 해외 거대 콘텐츠 제공업체(CP)들의 트래픽 증가에 따라 통신사에 ‘망사용료’를 지불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망사용료를 둘러싼 SK브로드밴드와 넷플릭스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면서 현재 국회에선 망사용료 부담과 관련한 개정안이 논의 중이다. CP사와 통신사 간의 갈등이 해외에서도 불거지면서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13개 유럽 주요 통신사 최고경영자(CEO)들이 공동 성명을 내고 “미국 빅테크 기업이 유럽 통신 네트워크 개발 비용의 일부를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공동성명을 발표한 유럽 통신사는 도이치텔레콤, 보다컴, 텔레포니카, 오렌지, KPN, BT그룹, 텔레콤 오스트리아, 비바콤, 프록시머스, 텔레노어, 앨티스 포르투칼, 텔리아 컴퍼니, 스위스컴 등 13개다.

성명을 발표한 13개 유럽 통신사 CEO들은 성명에서 “미국 기술 대기업들이 유럽의 통신 네트워크를 너무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관련 개발 비용의 일부를 부담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정 기업명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넷플릭스, 유튜브, 페이스북 등 대량의 네트워크 트래픽을 유발하는 미국 주요 CP사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이 제공하는 콘텐츠와 데이터에 대처하기 위해 5G, 광섬유 및 케이블 네트워크에 대한 막대한 투자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실제 유럽 통신부문 투자는 작년 525억유로(한화로 약 71조원)로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통신사들은 “네트워크 트래픽의 상당 부분이 거대 기술 플랫폼에 의해 생성되고 이들은 이를 바탕으로 수익을 창출한다”며 “이를 위해선 통신부문의 지속적이고 집중적인 네트워크 투자와 계획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유럽연합(EU) 시민들이 디지털 혁신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이러한 모델은 대형 기술 플랫폼 기업들이 네트워크 비용에 공정하게 기여하는 경우에만 지속 가능하다”고 경고했다.

한편 이들 CEO들은 EU 정부가 주파수 경매가를 높여 현금 창출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점을 비판하기도 했다. 또 EU 의회의 통신 할증료 폐지 시도도 수익에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이들은 “이같은 조치에 따라 조치에 따라 4년 동안 20억유로 이상의 수익이 줄어들 것”이라며 “이는 모바일 인프라 부문 연간 투자의 2.5%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