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위정현 한국게임학회 회장이 세 번째 연임을 확정지었다.

한국게임학회는 지난 27일 설립 20주년 기념 추계학술대회 및 정기총회를 연 자리에서 현 10대 회장인 위정현(중앙대 교수) 회장이 11대 회장으로 당선됐다고 29일 밝혔다.

위정현 회장은 이날 참석 회원 만장일치를 받았다. 이로써 9대, 10대, 11대까지 총 3연임을 이어가게 됐다. 임기는 2022년 1월부터 2023년 12월까지 2년이다.

위 회장은 당선 소감을 통해 “그동안 질병코드 도입 저지, 중국 판호 문제 해결, 확률형 아이템 문제에 대한 개선 등 게임산업 현안에 대응하기 위해 학회가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학회 회원 신임과 지지에 감사하며, 향후 2년간 게임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 대체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이하 NFT), 메타버스 등 미래 게임에 대한 연구 등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학회는 차기 정부 게임산업 정책 수립에 의견을 개진하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며, 이를 위해 학회 연구역량과 전문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