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점유율 최대치…전년비 13%포인트 늘어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올 3분기 베트남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 점유율이 최대치를 기록했다.

25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 3분기 베트남 스마트폰 시장 동향을 공개했다.

이번 분기 동안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49%로 1위다. 전년동기 36%에서 13%포인트 늘었다. 2위인 오포와 30%포인트 격차를 벌렸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갤럭시 A12 ▲갤럭시 A03s ▲갤럭시 A22 모델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이번 분기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크게 올랐다고 분석했다.

전체 출하량 중 온라인 채널을 통한 판매는 13%를 차지했다. 온라인에서는 샤오미가 강세를 보였다. 샤오미는 온라인 판매 점유율 36%로 선두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33%로 온라인 판매 2위다.

한편 베트남 스마트폰 시장 전체 출하량은 전년동기대비 28% 감소했다. 3분기 동안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주요 도시가 봉쇄되며 수요가 더욱 줄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4분기 동안에는 백신 접종률이 늘고 소비자 심리가 개선되며 스마트폰 출하량이 반등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