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터리 진단 시범 서비스 개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SK온이 운전자가 전기차(EV) 배터리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SK온(대표 지동섭)은 ‘배터리 진단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EV 모든 사용 환경에서 배터리 변화를 측정한다. 사용자에게 배터리 ▲수명 상태 ▲이상 현상 ▲주행습관 등을 제공한다. SK온이 개발한 ‘BaaS(Battery as a Service) 인공지능(AI)’으로 데이터를 분석한다.

SK온은 ‘EV인프라’ 애플리케이션(앱) 운영사 소프트베리와 배터리 진단 시범 서비스를 개시했다. 시범 서비스 대상자는 EV인프라 앱에 별도 메뉴가 활성화한다.

SK온 손혁 이모빌리티사업부장은 “안전하고 뛰어난 배터리를 연구하고 생산하는 과정에서 축적한 데이터와 분석 역량을 활용해 개인 맞춤형 배터리 진단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내외 파트너사와 협업해 BaaS 생태계 확장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