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소문난 디즈니플러스에 볼 거리가 없는 걸까?

이달 12일 국내 정식 출시된 디즈니플러스가 출시 첫날 이후 사용자 수가 점차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디즈니플러스는 출시 첫날인 12일 일사용자수(DAU) 59만3066명을 달성했으나, 이후 21일 기준 DAU 39만9426명을 기록해 출시일 대비 32.7% 감소했다. 출시일 이후 DAU가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반면 19일 새로운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을 선보인 넷플릭스는 이날 350만700명의 DAU를 기록했다. 전일 대비 30만명가량이 늘어난 수치다. 넷플릭스는 는 신규 콘텐츠 공개일부터 21일까지 DAU가 꾸준히 증가했다.

11월 셋째주를 기준으로, 디즈니플러스와 넷플릭스를 교차 사용한 이용자수는 65만5609명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국내 주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앱 가운데 1인당 평균 사용 시간이 가장 높은 곳은 웨이브(236.8분)였다. 이어 넷플릭스(191.35분)가 뒤를 이었다. 디즈니플러스는 100.18분으로 확인됐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