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차이나모바일-NTT도코모와 전략적 제휴 연장

2021.11.26 09:26:26 / 권하영 kwonhy@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KT가 중국의 차이나모바일, 일본의 NTT도코모와 협력을 이어가며 동북아 ICT 리더십 강화에 나선다.

KT(대표 구현모)는 25일 화상으로 진행된 제 11차 SCFA 총회에서 차이나모바일·NTT도코모와의 전략적 제휴를 5년 연장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3사는 2022년 1월 기존의 협정 기간이 만료된 후 5년 뒤인 2027년까지 중장기적인 협력 관계를 유지하게 된다. 2014년과 2017년에 이은 3번째 제휴 연장이다.

2011년 KT 주도로 설립된 SCFA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통신 사업자간 전략적 협의체다. 3사는 지난 5년간 앱·콘텐츠, 5G 및 사물인터넷(IoT) 네트워크 기술, 인공지능(AI), 로밍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 및 마케팅 측면의 활발한 협력을 추진해왔다.

성과도 냈다. IoT 분야에서는 2019년 5월 KT-NTT도코모 간에 르노삼성의 커넥티드카 서비스 상용 론칭 및 계약을 이뤄냈다. 2017년에는 3사 간 합의로 AI 태스크포스(TF)를 신설해 AI 기반의 선진 사례를 공유했다.

5G 상용화 시점에는 가장 먼저 5G 상용 서비스를 개시한 KT의 사례를 시작으로 중국과 일본에서도 순차적으로 5G를 론칭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번 총회에서는 5G 단독모드(SA, Stand Alone) 로밍 시연 또한 성공적으로 마쳤다. KT와 차이나모바일은 한국과 중국 간 양방향 영상통화와 고화질 동영상 재생 등의 시연을 통해 NSA 로밍 대비 한 단계 진화된 기술방식을 선보였다.

KT 구현모 대표는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글로벌 디지털 트렌드를 선도하고, 차세대 네트워크 및 산업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협력을 통해 동북아 글로벌 ICT 리더십을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