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년간 500여명 인재 육성 예정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삼성전자와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가 반도체 인재 육성을 위해 손을 잡는다.

25일 카이스트는 삼성전자와 채용조건형 계약학과 ‘반도체시스템공학과 설립’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업은 지난 7월 체결된 업무협약(MOU)에 따른 후속 조치이다. 카이스트-평택시-삼성전자는 ‘반도체 인력양성 및 산학협력 활성화’ MOU를 맺고 학과 신설과 교육 운영 투자, 인프라 구축 등을 함께하기로 했다.

입학정원은 2022년부터 2027년까지 총 500명 내외다. 2023년부터 매년 100명 내외 신입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학과 신설 초기 2년 동안 새내기과정학부 학생들은 2학년 진학 시점에 반도체시스템공학과로 진입할 수 있다. 학과 학생 전원에게는 특별장학금을 지원한다.

교육과정은 ▲반도체 시스템 기초 ▲반도체 시스템 심화 ▲현장 체험 및 실습으로 구성된다. 삼성전자 견학과 인턴십, 공동 워크샵 등 활동을 통해 현장 적응력도 높일 계획이다.

카이스트 교수진과 삼성전자 멘토의 연구역량을 바탕으로 강의, 실험, 양방향 토론 등을 결합한 새로운 유형의 수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은 “반도체 기술은 4차산업혁명 시대 핵심 기반인 만큼 지속적인 역량 강화는 필수적이다. 급격한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미래를 선도할 반도체시스템학과 인재 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