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넷플릭스가 과거 일부 해외 인터넷제공사업자(ISP)에 망 이용대가를 지불한 적이 있음을 공식 인정했다. 다만 현재는 오픈커넥트얼라이언스(OCA) 등 자체 구축한 기술로 망 이용대가를 대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토마스 볼머 넷플릭스 글로벌콘텐츠전송디렉터<사진>는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디지털 경제 시대, 망 이용대가 이슈 전문가 간담회’에서 “넷플릭스가 해외 ISP에 망사용료를 지불한다는 주장에 반박하고 싶다”며 “과거엔 그랬을지 몰라도 현재 기준으로는 어느 ISP에도 망사용료를 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상 상호접속이라는 원칙 하에 한국 ISP만 차별적으로 대우하는 것은 힘들다”며 다시 한 번 국내에 망 사용료를 지급할 생각이 없음을 확인했다.

볼머 디렉터는 과거와 달리 현재 망 사용료를 내지 않는 이유에 대해 “그때와 지금은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며 “당시에는 인프라가 충분히 구축되지 않았고 OCA도 지금만큼 성숙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넷플릭스의 콘텐츠 매력도 많이 올라왔고, ISP 입장에서 느끼는 가치도 높아졌다”며 “이러한 이유로 과거엔 망 사용료를 지불하는 경우가 있었지만 지금은 더는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볼머 디렉터가 강조한 OCA는 넷플릭스가 자체 콘텐츠전송네트워크(CDN) 기술로 구축한 캐시서버로, 넷플릭스는 이 캐시서버를 통해 자신들이 유발하는 인터넷 트래픽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ISP 측은 국내에서 백본망을 거쳐 최종 이용자로 이어지는 국내 망에서는 트래픽 영향이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볼머 디렉터는 “망 사용료는 좋은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며 “우리가 10년간 10억달러를 투자해 전 세계에 오픈커넥트를 구축한 이유”라고 말했다. 지난해 기준 OCA는 전세계 142개국에 1만4000개 이상 설치돼 있다.

소송 중인 SK브로드밴드와의 협상 가능성도 여지를 열어뒀다. 볼머 디렉터는 SK브로드밴드와 협상에 나설 의향이 있느냐는 기자 질문에 “딘 가필드 넷플릭스 정책부사장이 최근 방한했을 당시 SK브로드밴드 관계자와 만남을 가진 것으로 안다”며 “상호 호혜적 방향으로 풀어나가길 바란다”고 협상 의지를 전했다.

다만 SK브로드밴드 측에서는 “넷플릭스가 협상 의지가 있다면 환영하는 바”라면서도 “공식 창구를 통해 공식적으로 협상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