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TV, 첫 밀리언셀러
- 아트스토어, 인테리어 소품 활용 특징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TV ‘더 프레임’이 연간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더 프레임이 밀리언셀러 자리에 올랐다고 25일 밝혔다.

더 프레임은 2017년 첫 선을 보였다. 아트 구독 플랫폼 ‘아트스토어’가 특징이다. 세계 1500여점 명화와 사진을 감상할 수 있다. TV를 액자처럼 인테리어 소품으로 이용할 수 있다.

2021년형 제품은 베젤 색상을 교체할 수 있다. 32인치부터 85인치까지 선택의 폭을 넓혔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성일경 부사장은 “더 프레임은 전통적인 TV의 개념에서 벗어나 공간의 가치를 높이고 소비자의 일상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디자인과 기능을 혁신하고 유명 미술관, 작가와의 협업도 적극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