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2022년 오픈할 네이버 제2사옥에서는 다양한 로봇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24일 네이버클라우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공고한 ‘5G 이동통신 특화망용 주파수 할당’에 주파수 신청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5세대(G) 통신 특화망은 5G 통신기술을 기존 이동통신 사용망이 아닌, 주파수 공동사용을 통해 특정공간(건물, 시설, 장소 등)에 한하여 기업이 도입하고자 하는 서비스에 특화된 맞춤형 네트워크를 말한다.

특정 환경이나 용도, 범위에 최적화된 네트워크 환경 구축이 가능해,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게 활용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5G 기술 기반의 브레인리스 로봇 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첨단 기술을 개발 중인 네이버랩스는 5G 특화망을 내년 오픈 예정인 제2사옥의 로봇 서비스에 활용할 예정이다.

클라우드가 로봇의 두뇌로 안정적으로 동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클라우드와의 초고속, 초저지연 및 초연결 기능을 제공하는 5G 통신이 필수적이다. 이에 제2사옥의 클라우드 인프라 및 AI 적용, 5G 브레인리스 로봇 기술 운영 등을 담당할 네이버클라우드가 5G 특화망용 주파수 할당에 신청을 완료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특화망으로 할당된 4.7기가헤르쯔(Ghz)대역과 28Ghz 대역 주파수를 모두 신청했다. 주파수 할당이 완료된 후 네이버 제2사옥 내에 5G 특화망용 기지국을 구축한다.

5G 특화망 주파수 할당이 완료되면 네이버 제2사옥은 국내 최초 5G 특화망이 적용된 건물이 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제2사옥을 로봇 친화형 건물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안정적인 로봇 서비스 운영을 바탕으로, 향후 건설, 병원, 오피스, 교통 등 다양한 인더스트리에 서비스형 로봇(RaaS) 사업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네이버클라우드 박원기 대표는 “네이버클라우드는 네이버 계열사들을 대상으로 유무선망을 제공하는 등 이미 풍부한 네트워크 서비스 운영 경험을 갖추고 있다” 며 “이번 주파수 할당 신청으로 정부의 5G 특화망 산업 활성화를 가속하고, 더 많은 기업들이 5G와 클라우드의 결합을 통한 디지털 변혁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