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이 “통신자회사의 알뜰폰 시장 점유율을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임혜숙 장관은 24일 서울 서대문구 알뜰폰스퀘어에서 열린 ‘알뜰폰 가입자 1000만 달성’ 기념 행사에서 “알뜰폰 시장에서 통신3사 자회사로의 과도한 집중을 방지하기 위해 자회사 합계 점유율을 제한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다.

알뜰폰 시장은 현재 통신3사 자회사가 50%에 육박하는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어, 중소 알뜰폰 사업자 대비 통신사 지배력이 크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임 장관은 “알뜰폰 업계에서도 가격 경쟁력에 더해 통신3사에서 시도하지 않는 다양하고 획기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한 단계 도약할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알뜰폰은 이통3사 중심의 견고한 통신시장에서 요금인하 경쟁을 유도하는 등 이용자의 선택권을 넓히면서 제4의 통신사업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면서 “정부도 필요한 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과기정통부는 알뜰폰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한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알뜰폰 사업자들이 통신사 망을 임대해 이용하면서 지불하는 알뜰폰 도매대가를 올해 추가로 최대 30% 인하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또한 본인확인이나 유심개통이 보다 편리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민간전자서명을 확대하고, 휴대폰 e-SIM 도입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중소 사업자의 유통망 확대를 위해 우체국 창구에서의 알뜰폰 판매도 계속 지원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