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지옥’이 넷플릭스의 공식 집계 순위에서도 1위에 올랐다. 

23일(현지시각) 넷플릭스가 공개한 지난 15~21일 주간 시청시간 순위에 따르면 지옥은 4348만시간을 기록하며 비영어권 TV프로그램 부문 중 1위를 차지했다. 또, ‘오징어게임’은 3위, ‘연모’는 4위, ‘갯마을 차차차’가 6위에 올라 10위권 중 4개를 한국 드라마가 차지했다.

'지옥'은 한국을 비롯해 싱가포르, 홍콩,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자메이카, 나이지리아 등 총 12개국에서 톱 10 1위를 달성했으며, 인도, 미국, 프랑스, 독일 등 59여 개국에서 톱 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시간으로 지난 19일 공개된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로부터 지옥행 선고를 받는 사람들과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넷플릭스 측은 "공개 이후 단 3일만에 4348만 시간을 기록하며 1위를 달성한 것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앞서 '지옥은 개봉 하루 만인 지난 20일에도 OTT 랭킹 사이트 ‘플릭스패트롤’에서 ‘오늘의 톱10' 1위에 오른 바 있다.

한편 넷플릭스는 영어와 비영어·영화와 시리즈로 나눠 총 4개 분야 '글로벌 톱10 콘텐츠'를 매주 화요일(미국 기준) 공식 발표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