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년 상반기 착공 2024년 하반기 가동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반도체 수탁생산(파운드리) 공장(팹) 입지를 텍사스주 테일러시로 확정했다. 170억달러(약 20조2100억원)을 투자한다. 삼성전자 미국 투자 중 역대 최대다. 2022년 상반기 착공한다. 양산은 2024년 하반기 예정이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미국 파운드리 팹 부지로 텍사스주 테일러시를 최종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테일러시 팹은 2022년 상반기 착공 2024년 하반기 가동 목표다. 총 170억달러를 투입할 예정이다.

이 팹은 첨단 공정을 적용한다. ▲5세대(5G) 이동통신 ▲고성능컴퓨팅(HPC) ▲인공지능(AI) 등 시스템반도체를 생산할 전망이다.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는 “올해는 삼성전자 반도체가 미국에 진출한 지 25주년이 되는 해로 이번 테일러시 신규 반도체 라인 투자 확정은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신규 라인을 통해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 인재양성 등 지역사회의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한국 기흥/화성-평택-미국 오스틴에서 파운드리 팹을 운용 중이다. 테일러 추가로 고객사 수요 대응 강화와 신규 고객사 확보 등을 기대했다.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삼성전자와 같은 기업이 계속해서 텍사스에 투자하는 이유는 텍사스가 갖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비즈니스 환경과 뛰어난 노동력 때문”이라며 “삼성전자의 신규 테일러 반도체 생산시설은 텍사스 중부 주민과 가족에게 수많은 기회를 제공하고 텍사스의 특출한 반도체산업 경쟁력을 이어가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텍사스가 첨단 기술분야의 리더는 물론 역동적인 경제 강자로 거듭날 수 있도록 우리의 파트너십을 확대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