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시간 24일 오전 발표 예정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삼성전자의 미국 반도체 투자가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당초 유력 후보지로 꼽힌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공장을 설립할 전망이다.

22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삼성전자가 테일러시에 반도체 수탁생산(파운드리) 공장을 짓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테일러시는 삼성전자에 10년간 90% 이상 재산세 환급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삼성전자는 170억달러(약 20조원)를 들여 미국 두 번째 파운드리 생산라인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첫 번째는 텍사스주 오스틴시에서 가동 중이다.

WSJ에 따르면 텍사스주 등은 현지시간 23일 오후 5시, 한국시간 오전 8시 관련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아직 투자에 대해 확정된 것이 없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