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3월 시행 대비"…블록체인협회, 트래블룰 표준화 연구보고서 발표

2021.11.23 09:53:11 / 박현영 hyun@ddaily.co.kr

관련기사
‘거래소마다 제각각’ 상장기준…블록체인협회, 상장 가이드라인 만든다
한국블록체인협회, 특금법 영업신고 지원하는 TF 발족
한국블록체인협회, 가상자산업권법 위한 TFT 발족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한국블록체인협회(회장 오갑수, 이하 협회)가 트래블룰 표준화를 위한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23일 밝혔다.

트래블룰이란 가상자산 전송 시 가상자산사업자가 송수신자 정보를 수집해야 하는 룰을 말한다. 국내 가상자산사업자들은 개정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라 내년 3월 25일부터 트래블룰을 준수해야 한다. 다만 표준안 마련이 쉽지 않아 일부 사업자끼리 합작법인을 설립하거나, 트래블룰 솔루션 별로 그룹을 만드는 등 현실적 타협안을 찾는 상황이다.

이에 협회는 지난 9월 카이스트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KPC4IR)와 연구용역 계약을 체결하고 국내 가상자산사업자의 트래블룰 구현과 글로벌 표준화를 목표로 연구를 진행해왔다.

협회는 국내외 자금세탁방지(AML), 트래블룰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글로벌 트래블룰 표준화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고 국내외 트래블룰 솔루션 현황과 구조를 분석했다. 이번 연구 보고서는 트래블룰의 글로벌 표준안 마련이 지체되는 원인을 찾고, 현실에 적합한 트래블룰 이행방안을 제안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블록체인 기반 가상자산의 특성과 구조에 대한 비교 분석 ▲최근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개정 지침 설명 ▲ 트래블 룰 솔루션 제공자별 표준 상세 내역 등을 보고서 내용으로 담았다.

전중훤 협회 글로벌 트래블룰 표준화 TF단장은 “국내 모든 가상자산사업자가 당장 내년 3월 25일부터 가상자산 송수신 시 트래블 룰을 적용해야 하나 표준안 마련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번 연구는 협회가 중심이 되어 글로벌 트래블룰 표준안 마련의 초석을 다졌다는 점에서 값지 성과”라고 밝혔다.

오갑수 협회장은 “한국의 사례가 글로벌 트래블룰 표준화 관련 논의를 선도할 수 있도록 FATF 등 국제기관에 적극적으로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