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싸이월드, 메타버스 플랫폼 ‘한컴타운’과 12월 컴백

2021.11.23 10:28:19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싸이월드‧한컴, 메타버스 플랫폼 ‘싸이월드 한컴타운’ 합작법인 설립
-한글과컴퓨터 51%, 싸이월드제트 49% 지분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다음달 싸이월드가 메타버스 플랫폼을 등에 업고 대중에 공개된다.

싸이월드제트는 한글과컴퓨터와 싸이월드 메타버스 플랫폼 운영을 위한 합작법인 ‘싸이월드 한컴타운’ 설립을 위한 합작투자계약을 완료하고 법인 설립에 들어갔다고 23일 밝혔다.

싸이월드 한컴타운은 다음달 17일 싸이월드와 동시 오픈할 싸이월드 메타버스 플랫폼 ‘싸이월드 한컴타운’을 운영하게 된다. 메타버스 플랫폼 ‘싸이월드 한컴타운’ 합작법인 지분율은 한글과컴퓨터 51%, 싸이월드제트 49%다.

싸이월드 한컴타운은 싸이월드제트와 한글과컴퓨터 임원 동수로 6인 이사회가 구성되며, 각자 대표로 싸이월드제트에서는 김태훈 싸이월드제트 최고운영책임자(COO)를 선임한다.

싸이월드 개발사인 에프엑스기어의 이창환 경영고문(서울대 전기전자제어계측 공학박사)이 (주공동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맡기로 하고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렸다. 이를 통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싸이월드와 메타버스 플랫폼 싸이월드 한컴타운 간 원활한 연동을 꾀한다.

싸이월드제트는 싸이월드 오픈에 맞춰서 3200만 싸이월드 회원 대상으로 메타버스 버전 ‘싸이월드 한컴타운’을 출시한다. 2040 회원을 위한 생활형 메타버스를 출시해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SNS 싸이월드 고유 서비스는 유지하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쪽지와 선물을 보내고, 파도타기 등이 3D로 접목된다. 이는 싸이월드 한컴타운 주요 서비스로 부각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3D 미니미’가 메타버스 서비스 싸이월드 한컴타운 커뮤니케이션 중심에 등장하게 된다. 블록체인과 아이템이 연계되는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싸이월드제트는 “과거 싸이월드는 도토리를 받고 아이템을 회원에게 파는 서비스였다면, 새로운 싸이월드는 SNS와 메타버스에서 고객이 크리에이터가 돼 경제활동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며 “고객 주도형 서비스는 SNS 싸이월드부터 메타버스 싸이월드 한컴타운까지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삼성전자, “인덕션 구입 10월에 하세요”
  • [IT발자국] ‘언제 어디서나 듣는 즐거움을…
  • LG전자, “새 옷 입은 ‘틔운미니’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