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NH농협은행이 신규 내부 자산 보호 시스템을 위한 신규 시스템 구축에 나선 가운데 보안업계도 들썩이고 있다.

농협은행이 기존 사용하고 있는 파수의 문서보안(DRM) 등을 대체할 신규 기술을 찾는다는 점에서 농협은행이라는 새로운 고객 확보 가능성 여부에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은 사용 중인 전자문서암호화시스템을 대체할 보안 신규 솔루션 및 기술을 차는 가치증명(PoV)를 진행한다.

전자문서 등 내부 자산이 외부로 유출될 경우 자산을 보호하고 추적·통제하고, 내부 자산의 개인정보 포함 여부를 식별 및 관리·통제하는 등의 기능이 요구된다. 현재 운영 중인 솔루션의 보안 수준과 동일하거나 더 나은 솔루션을 찾는다는 방침이다.

NH농협은행의 PoV로 인해 기존에 보안 제품을 공급 중인 파수로서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금융권 고객 중에서도 특히 보안에 공을 들이는 NH농협은행은 보안기업으로서는 놓칠 수 없는 고객사다. 경쟁사의 제품이 파수의 제품을 대체(윈백)한다면 단순히 고객사 하나를 잃는 데서 그치지 않을 수 있다.

보안업계 관계자는 “기존에 사용 중이던 제품을, 특히 암호화 제품을 바꾸는 것은 만만치 않은 일이다. 그럼에도 새 솔루션을 찾는다는 것은 기존 사업자에 비해 신규 사업자가 유리하다는 의미”라며 “확실한 기술력을 선보이거나, 성능대비 가격이 낮은 사업자가 유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파수와 함께 ‘DRM 3강’으로 불리는 소프트캠프, 마크애니는 이미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소프트캠프는 금융권 최다 고객사례를 확보했다는 점을 내세운다. KB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 등이 소프트캠프의 고객사다. 금융권에 특화된 DRM 레퍼런스를 확보한 만큼 경쟁사 대비 비교 우위를 점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마크애니 역시 우리은행, 대구은행 등 1금융권 고객사를 두고 있다.

파수 역시 PoV에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NH농협은행에 구축돼 있는 시스템이 구버전인 만큼, 신규 버전으로 교체함으로써 경쟁사에게 고객을 뺏기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