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국가정보원(이하 국정원)이 민간기업과의 사이버 위협 정보공유를 확대했다. 전년대비 공유 건수는 2배가량 늘었는데, 민간 해킹 피해 예방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자평했다.

22일 국정원은 작년 10월 300여개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국가사이버위협 정보공유시스템(NCTI)’와 별도로 ‘인터넷기반 정보공유시스템(KCTI)’을 개설했다. 국내 13개 핵심 방산업체 등에 사이버 위협정보를 제공하기 시작한 상황이다.

11월 22일 기준 KCTI의 정보공유 서비스를 제공받는 민간기업은 방산업체 37개, 핵심기술 보유기업 35개, 제약·바이오 기업 7개, 에너지 관련 기업 17개 등 총 96곳이다.

국정원은 지난 10월 한 방산업체 내부 시스템에 악성코드가 설치됐다는 사실과 추가 해킹 공격 정황을 포착함으로써 피해를 예방했다. 또 10월 중요 기반시설로 지정된 특정 기관은 민간 보안업체 용역에서는 발견하지 못한 문제점을 국정원 현장 보안 진단을 통해 확인, 계정설정 변경과 망분리 강화 등 문제점을 개선 중이라는 것이 국정원 측 설명이다.

국정원에 따르면 NCTI·KCTI 등 국정원 정보공유시스템을 통한 해킹 위협정보 민간 제공 건수는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총 9만여건이다. 작년 4만여건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국정원 관계자는 “첨단기술 보유 기업을 겨냥한 해킹 공격 시도가 지속되고 수법도 날로 고도화되고 있어 민·관 공동 대응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민간기업의 해킹 피해 예방을 위해 정보공유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
  • 삼성전자, ‘큐커’ 구독 서비스 확대…‘큐커…
  • 삼성전자, TV 신제품 ‘시력 보호·색상’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