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가 미래 성장전략 및 사업방향을 담은 주주서한을 발송했다. 창사 이래 첫 주주서한이다.

22일 김연수 한컴 대표는 취임 100일을 맞이해 주주서한을 발송했다. “정보를 생산하는 도구에서 시작했으나 앞으로는 정보의 생산부터 소비까지 사용자 입장을 고려하는 ‘편리-다임(편리함+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서비스 기업이 되겠다”는 것이 김 대표의 포부다.

이를 위해 김 대표는 ▲웹한글 중심의 새로운 구독형 서비스 런칭 ▲인공지능(AI) 여가정보 서비스 사업 진출 ▲고객(B2C) 서비스 확대 ▲기업(B2B) 솔루션 확대 ▲메타버스 기반 ‘한컴타운’ 서비스 출시 ▲API/SDK 투자 통한 글로벌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시장 진출 가속화 등 6개 사업방향을 제시했다.

한컴은 주력 상품인 ‘아래아한글’의 클라우드 기반의 구독 서비스인 ‘웹한글’을 내년 상반기 선보일 예정이다. 정부(B2G) 사업에 의지하는 것을 벗어나 B2C 시장으로 영향력을 키우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또 ‘워너고트립’을 알려진 스타트업 매드엑스컴퍼니를 인수, AI로 여가에 필요한 정보 생성 및 소비를 자동 지원하는 서비스 출시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인수한 디지털마케팅 기업 어반디지털마케팅(UDM)을 통해서는 마케팅 인베스트먼트 사업을 신사업으로 육성한다.

김연수 한컴 대표


김 대표는 “어반디지털마케팅은 현재 국내·외 비즈니스 모델에 집중하는 동시에 한컴의 B2C 서비스들에 대한 마케팅을 전담하며 B2C 저변 확대를 위한 기본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B2B 영역에서는 외부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고객군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협업 솔루션 ‘NHN두레이’의 독점영업권 확보, 대만 KDAN 모바일과의 제휴를 통한 전자문서사업 확대, 싸이월드와의 합작법인 설립을 통한 싸이월드-한컴타운 출시 등이다.

완성품인 소프트웨어(SW) 출시에 그치지 않고 한컴의 기술을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소프트웨어개발키트(API/SDK)화해 사업을 펼쳐나간다는 전략이다.

김 대표는 “한컴 내부적으로도 조직 구성 변화와 인재영입, 열린소통 등을 통해 조직문화를 변화시키고 있다”며 “이번 첫 주주서한을 시작으로 한컴이 어떤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지, 어떤 성과를 내고 있는지 등을 주주들과 반기마다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