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이마트는 데이터웨어하우스(DW)의 100%를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의 ‘빅쿼리’로 전환했다. 코웨이도 인공지능/머신러닝(AI/ML)을 위해 빅쿼리를 활용 중이다.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가 대세로 자리잡는 가운데, 빅쿼리를 앞세운 구글 클라우드가 치열한 클라우드 시장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18일 구글 클라우드는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리캡: 서울’을 개최했다. 구글 클라우드의 연례 기술 컨퍼런스인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서 발표된 기술 업데이트를 한국 고객에게 전달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구글 클라우드의 고객사인 이마트와 코웨이가 발표를 맡았다.

김훈동 이마트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T) 본부 AI/ML 담당은 “오프라인이든 온라인이든, 유통업계는 현재 변곡점을 맞이했다. 아마존이나 알리바바 같은 온라인 중심의 기업들은 오프라인 사업을 강화하고 있고, 월마트와 같은 오프라인 기업은 온라인을 강화하는 중”이라며 “변곡점의 중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속도다. 클라우드를 선택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최근 이마트는 옥션·G마켓·G9 등을 보유한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했다. 온·오프라인 사업의 시너지를 내는 데 집중하고 있고, 이를 위해 단계별 클라우드 전략을 수립했다는 것이 김 담당의 설명이다.

이마트는 1단계로 기존 온프레미스로 돼 있던 디지털 인프라를 100% 클라우드로 전환했다. 이후 각 클라우드 벤더들의 특장점을 고루 이용하기 위해 멀티 클라우드를 도입한 것이 2단계고, 최근 진행 중인 3단계에서는 프라이빗 클라우드까지 포함한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 집중하고 있다.

이마트의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중심에는 빅쿼리가 있다. 빅쿼리는 구글 클라우드가 제공하는 멀티 클라우드 DW다. 김 담당은 빅쿼리가 레드햇, 마이크로소프트(MS) 애저(Azure) 등 경쟁사 대비 다양한 기능을 갖췄다고 전했다.

게임 개발사 넷마블에 인수된 코웨이는 디지털 전환 계획을 수립, 기업의 체질을 개선하고 있다. 구글 워크스페이스와 빅쿼리를 활용 중이다.

김동현 코웨이 DX센터장은 “넷마블이 코웨이를 인수할 때 가장 큰 시너지로 기대됐던 것이 회사 문화의 디지털 혁신이다. 효율적인 협업을 위해 구글 워크스페이스를 도입했다”며 “넷마블에서 효용성을 체감했던 빅쿼리를 통해 전사적자원관리(ERP) 등 미션 크리티컬한 영역의 정보도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의 클라우드 시장을 ‘트랜스포메이션 클라우드’라고 정의한 최기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사장은 ▲데이터 클라우드(빅쿼리) ▲개방형 클라우드(안토스) ▲협업을 위한 클라우드(워크스페이스) ▲신뢰할 수 있는 클라우드(컴퓨트 엔진) 등, 요소별 구글 클라우드 제품을 소개하며 차별화를 강조했다.

그는 “후발주자이기에 더 오픈돼 있다. 시작부터 멀티 클라우드를 지원한 것이 특징”이라며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 특화돼 있다는 이점은 구글 클라우드가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클라우드가 된 이유”라고 피력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