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3000만명 넘는 회원을 보유한 토종 소셜미디어 싸이월드가 메타버스 서비스와 함께 동시 오픈한다. 서비스 오픈은 2019년 10월 이후 2년2개월 만이다.

싸이월드를 운영하는 싸이월드제트는 싸이월드가 오는 12월 17일 오픈한다고 17일 밝혔다. 정식 오픈과 함께 한글과컴퓨터(한컴) 미팅 공간 서비스 한컴타운과 연계한 메타버스 서비스도 동시 오픈한다.

싸이월드제트에 따르면 지난 1월 부활 프로젝트를 시작한 뒤 140여명 개발 및 복원 인력을 투입해 사진 170억장, 동영상 1억5000만개, 다이어리 2억개 등을 복원했다. 11개월간 총투자금액만 107억원에 달한다. 기존 2D였던 싸이월드 미니룸에 메타버스 및 확장현실(XR) 전문기업 에프엑스기어 기술력을 더해 3차원(3D) 버전 미니룸을 구축했다.

싸이월드제트와 한컴이 함께 개발한 싸이월드 메타버스 버전 `싸이월드 한컴타운`도 이날 베타 서비스로 동시 공개한다.

싸이월드 한컴타운은 메타버스 생태계에서 싸이월드와 한컴월드를 연계한 것이다. 한컴타운은 한글과컴퓨터가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사 프론티스를 인수한 뒤 선보이는 미팅 공간 서비스다. 미니룸을 열고 나가면 열리는 싸이월드 한컴타운에서 다양한 브랜드를 체험할 수 있다.

싸이월드 측은 가상 오피스 출근, 음성대화, 화상 회의, 클라우드 협업 문서 작성 등이 가능한 한컴타운 기능과 접목해 싸이월드 이용자가 미니룸에서 회사로 출근하는 가상 세계가 펼쳐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싸이월드제트와 한글과컴퓨트터는 대체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이하 NFT) 사업에도 힘을 모으겠다는 전략이다. NFT 첫 번째 사업은 `나만의 미니미`다. 싸이월드 이용자가 나만의 미니미를 만들면 싸이월드 한컴타운은 나만의 미니미 NFT를 만들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향후 이 미니미를 다른 메타버스 플랫폼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오픈형 메타버스 아바타`로 확장 시킬 계획이다. 

실생활이 녹아든 메타버스 플랫폼을 목표로 향후 싸이월드 한컴타운에 문서 콘텐츠와 아이템 거래, NFT를 연계하고 세미나·광고·온라인 교육·관광 등 다양한 사업 모델을 연동하여 서비스 영역을 넓혀나갈 예정이다.

싸이월드제트 손성민 대표는 "싸이월드는 한컴과 생활형 메타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며 "사용자는 쇼핑, 은행 업무, 영화티켓 구매 등 `메타버스 to 오프라인` 생활형 메타버스를 2040 사용자를 위해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