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게임산업 과거와 현재,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1’이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다.

올해 17회째를 맞이한 지스타 2021은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을 맡았다. 이날 오후 2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21일까지 5일간 개최된다.

개막식에는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과 박형준 부산광역시장을 비롯해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류호정 정의당 의원, 신상해 부산시의회 시의장, 정문섭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이 참석한다.

게임업계에서는 메인스폰서인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를 비롯해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이사, 김형태 시프트업 대표가 함께 한다. 유관기관에서는 조현래 한국콘텐츠진흥원장, 김규철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이 자리하며, 이오상 KNN 대표, 이태식 벡스코 대표도 지스타 2021 개막식에 참석한다.

올해 지스타 2021에는 40개국의 672개사(온라인 포함)가 참가한다. 오프라인(벡스코 제1전시장) 기준 1393개의 부스가 관람객을 맞이한다. 기업 간 교류가 이어질 BTB(Business to Business)관은 벡스코 제2전시장 1층을 사용하며, 313부스 규모로 운영된다.

지스타2021 주요 부대행사인 ‘지스타 컨퍼런스’는 오는 18일부터 19일까지 2일간 벡스코 컨벤션홀 2층에서 개최된다. 메타버스, 인디, 콘솔, PC온라인, 모바일, 클라우드 등 다양한 주제로 세션이 구성된다. 부산 서면에 위치한 부산이스포츠경기장에서는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지스타컵 이스포츠 페스티벌(G-FESTA)’이 진행된다.

부산시립미술관 본관 3층에서는 ‘지스타 2021 특별전시-판타지의 여정’이 오늘(17일)부터 12월12일까지 진행된다. 지스타조직위원회가 그라비티와 협력해 준비한 이번 특별전시는 게임과 예술이 융합된 형태로, 문화로서의 게임 가치 확산을 목적으로 기획됐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과 불확실성 속에서도 지스타2021 오프라인 전시 참여를 결정해준 참가 기업 모두에게 감사하다”며 “관람객이 5일간 오프라인과 온라인 양쪽 모든 곳에서 안전하고 즐거운 게임문화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