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중교통 및 스쿨버스, EV 전환
- 초고속인터넷 전국망 구축 및 전력망 개선
- 미국산 우선 사용 ‘행정명령’ 포함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프라 투자 및 고용법(Infrastructure Investment and Jobs Act)에 서명했다. 이 법은 바이든 정부 핵심 의제다. 미국 인프라 개선과 일자리 창출이 목표다. 총 1조2000억달러를 투자한다. ▲전기차(EV) 인프라 확대 ▲초고속인터넷 전국망 구축 ▲전력망 개선 등은 우리 기업에게도 기회가 될 전망이다.

15일(현지시각)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인프라 투자 및 고용법을 승인했다. 또 이 법의 원활한 시행을 위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법은 국가 인프라와 경쟁력을 개선하기 위한 투자”라며 “미국의 재건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법은 냉소주의에도 불구 민주당과 공화당이 함께 결과를 낼 수 있다는 증거”라며 “더 나은 국가를 건설하기 위한 기념비적인 발걸음을 내딛었다”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프라 사업 총괄에 미치 랜드리우 전 뉴올리언스 시장을 임명했다. 그는 뉴올리언스가 허리케인 카트리나 피해를 복구할 때 시장을 역임했다.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연방정부 차원 지원도 이어간다.

이번 법안 시행으로 미국은 57억5000만달러를 투자해 대중교통 차량을 EV 등 무공해 차량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75억달러를 투자해 전국적 EV 충전소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50만개 구모다. 학교 스쿨버스도 EV로 교체한다. 50억달러 투입 예정이다.

650억달러는 초고속인터넷 보급에 활용한다. 전체 미국인이 광대역 네트워크에 접속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전력망 향상은 650억달러 투자를 예고했다.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스마트 그리드 보급을 앞당긴다.

한편 행정명령에는 미국산 우선 사용 지침을 포함했다. 미국 제조업 진흥과 공급망 강화도 속도를 낼 것으로 여겨진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
  • 삼성전자, ‘큐커’ 구독 서비스 확대…‘큐커…
  • 삼성전자, TV 신제품 ‘시력 보호·색상’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