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십일절 페스티벌’ 거래액 전년대비 두 자릿수 성장
- 11일 ‘십일절’ 거래액 2년 연속 2000억 돌파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11번가 최대 온라인 쇼핑 축제 ‘2021 십일절 페스티벌’이 역대 최고 기록을 세우며 종료됐다.

11번가(사장 이상호)는 11월1일부터 11일까지 ‘2021 십일절 페스티벌’을 진행한 결과 누적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개막일(11월1일) 기준 거래액은 지난해보다 40% 증가했다. 행사 마지막날인 11일 ‘십일절’ 하루 거래액은 2년 연속 2000억원을 돌파했다. 이날 오전 9시에는 1시간만에 210억원 판매고를 올렸다.

대표 상품 판매 규모도 지난해보다 훨씬 커진 모습을 보였다. 지난 1~11일 누적 구매 금액 기준, 가장 인기 있었던 상품은 ‘삼성 갤럭시Z플립3’가 차지헀다. 11일간 누적 금액 70억원으로 지난해 1위 상품(삼성 갤럭시 노트20/노트20울트라, 46억원)보다 약 1.5배 더 많은 구매 금액을 기록했다.

올해 십일절 페스티벌 누적 구매 금액 기준 상위 5개 상품 평균 금액은 47억1000만원을 기록했다. 10억원 이상 판매 상품 수만 74개, 164개 상품이 5억원 이상 판매됐다. 1억원 이상 판매된 상품은 851개에 달한다.

누적 판매 수량 기준으로는 요기요 1만원권 상품권이 약 10만2000개 이상 팔리면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버거킹·빕스·뚜레쥬르·롯데리아 등 e쿠폰 판매 수량 기준 상위 5개 상품이 35만장 이상 판매됐다.

11번가 자체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 ‘라이브11(LIVE11)’은 십일절 페스티벌을 통해 신기록을 쏟아냈다. 11일간 총 121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누적 시청 수 3600만을 기록했다. 지난해 십일절 기간 중 42번 라방에 시청 수 14만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괄목할만한 성장이다.

비대면 선물 트렌드가 대세가 된 만큼 11번가 선물하기 기능도 주목받았다. 십일절 페스티벌 기간동안 24억원이 넘게 판매된 ‘로보락 S7 플러스 로봇청소기’는 부모님 효도 선물로 인기를 끌면서 판매 수량 절반 이상이 11번가 선물하기로 판매됐다.

11번가 이상호 사장은 “역대 최대 규모로 준비한 만큼 11월 온라인 쇼핑분위기를 11번가가 가져올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다”며 “브랜드 제휴사들과 판매자, 고객분들에게 11번가 모든 구성원들이 감사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