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임재현기자] 유튜브가 소규모 창작자를 보호하기 위해 시청자가 누른 '싫어요' 개수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유튜브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영상 싫어요 개수를 비공개 처리하겠다고 1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유튜브는 지난 3월부터 시청자가 누른 싫어요 개수를 보여주지 않는 것이 창작자를 보호할 수 있을지 실험을 진행한 바 있다. 실험 결과 싫어요 숫자가 가려지는 것만으로 악성 시청자가 누른 싫어요 횟수가 줄었다. 유튜브는 "소규모 창작자와 이제 막 시작하는 창작자 등 작은 채널이 주로 공격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싫어요 기능이 제거되지는 않을 예정이지만, 싫어요 횟수는 이날(10일)부터 채널 소유자만 확인할 수 있도록 변경될 예정이다.

유튜브는 "많은 이용자가 시청 기준으로 싫어요 기능을 이용하는 것을 알고 있다"며 "동의하지 않을 수 있지만, 이번 조치는 플랫폼을 만들어가기 위한 올바른 결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광야에서 만난 OLED"…LGD-SM브랜드마…
  • [포토] 붉은 달과 천왕성 동시에
  • 삼성전자, 홍콩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