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4년 생산 개시…월 12인치 웨이퍼 4만5000장 규모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TSMC가 일본 투자 계획을 확정했다. 일본 반도체 수탁생산(파운드리) 공장(팹)은 2022년 착공 2024년 생산을 개시한다. 일본 정부가 보조금을 제공한다. 소니도 지분 투자를 진행한다. 삼성전자 견제를 위해 손을 잡았다.

10일 TSMC는 일본 파운드리 자회사 JASM(apan Advanced Semiconductor Manufacturing)에 소니반도체솔루션(SSS)이 5억달러(약 5900억원)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SSS는 JSMA 지분 최대 20%를 확보한다. JSMA는 70억달러(약 8조270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2022년 착공한다. 22나노미터(nm)와 28nm 공정이 주력이다. 12인치 웨이퍼 기준 월 4만5000장 생산능력(캐파)을 확보할 방침이다. 2024년 말 생산 개시 예정이다. 일자리는 1500개가 생길 전망이다.

TSMC 웨이저자 최고경영자(CEO)는 “일본 팹 신설에 오랜 고객이 소니가 투자를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일본 인재 영입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SSS 테루시 시미즈 CEO는 “세계 반도체 부족이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TSMC와 협력은 소니뿐 아니라 산업 전반의 반도체 공급 안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TSMC는 세계 파운드리 점유율 1위다. SSS는 세계 이미지센서 점유율 1위다. 양쪽 모두 삼성전자가 2위다. 20nm대 공정은 이미지센서와 차량용 반도체 생산 등에 주로 쓰인다.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세계 시스템반도체 1위가 목표다. 양사가 관련 시장 주도권을 지키려면 삼성전자 추격을 떨쳐야 한다.

한편 일본 정부도 TSMC를 전폭 지원하고 있다. 이바라키현 반도체 연구개발(R&D) 거점 구축 비용 절반을 일본 정부가 부담한다. 이번에 설립하는 팹에 투자하는 70억달러 일부도 일본 정부가 지원할 전망이다. TSMC는 발표문에서 “일본 정부가 70억달러 투자에 대해 강력한 지원을 하기로 했다(The initial capital expenditure is estimated to be approximately US$7 billion with strong support from the Japanese government.)”라고 이 사실을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반도체 공장 설립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법안도 추진 중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